이낙연 총리, 강원 산불 현장 방문 "끝까지 노력해 달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낙연 총리, 강원 산불 현장 방문 "끝까지 노력해 달라"

최종수정 : 2019-12-21 15:26:20

강원도 산불 피해 이재민과 대화하는 이낙연 총리 연합뉴스
▲ 강원도 산불 피해 이재민과 대화하는 이낙연 총리/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21일 강원도 고성의 산불 피해 복구 현장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 4월 4일 산불이 발생한 이후 네 번째다.

고성군은 산불로 인해 주택 496채(전파 346채·반파 53채·기타 87채), 산림 훼손 930여㏊ 등 총 2072억원 규모의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된다.

이 총리는 먼저 고성군 토성면 용촌1리 주택 복구 현장과 이재민 임시조립주택 단지에 들러 이경일 고성군수로부터 피해 복구 상황에 대해 들었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마을 주민, 자원봉사자, 관계 공무원들의 헌신과 노고에 감사의 뜻을 표하고, 이재민들이 조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토성면 원암리의 생업 재개 현장인 '가조오리촌' 식당에 들러 생업 재개를 준비하는 마을 주민과 소상공인들을 격려했다.

이 식당의 사장은 강원 산불로 본인의 집과 식당이 전소된 상황에서도 이동 급식차량으로 이재민들에게 밥을 제공한 엄기인 대한적십자봉사회 고성지구협회장이다.

이 총리는 엄 사장을 비롯해 노장현 고성 산불피해 이재민 비대위원장, 최원영 토성면 용촌1리 이장 등 주민들과 오찬도 함께했다.

그러면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인들이 이른 시일 내에 안정적으로 생업을 재개하도록 충분히 지원하라고 중소벤처기업부와 강원도, 고성군에 당부했다.

이날 방문에는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최문순 강원지사 등이 함께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