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화신용보고서]③ 기준금리 인하로 가계·기업 자금조달 여건 개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통화신용보고서]③ 기준금리 인하로 가계·기업 자금조달 여건 개선

최종수정 : 2019-12-12 15:04:45

금년 중 여수신금리 추이 및 주요 장단기 시장금리 변동. 한국은행
▲ 금년 중 여수신금리 추이 및 주요 장단기 시장금리 변동. /한국은행

올해 기준금리가 두 차례 인하된 영향으로 시장금리와 여수신금리가 하락하면서 가계, 기업의 자금조달 여건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이 12일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 따르면 은행 여수신금리는 올해 3월 이후 시장금리와 함께 하락세를 지속했다. 은행 여신금리는 1~2월 평균 3.72%에서 10월 3.20%로 0.52%포인트 하락했다. 같은 기간 수신금리는 1.97%에서 1.55%로 0.42%포인트 떨어졌다.

이러한 여수신금리 하락폭은 7월과 10월 두 차례의 기준금리 인하폭(0.50%포인트)과 대체로 비슷한 수준이다. 여신금리가 수신금리보다 더 크게 하락함에 따라 여수신금리차는 연초 대비 축소됐다.

한은은 이번 은행 여수신금리 변동 과정에서의 주요 특징으로 여수신금리가 기준금리 인하를 상당 부분 선반영해 일찍부터 하락한 점을 꼽았다. 이는 여수신금리의 지표금리로 활용되는 주요 장단기 시장금리가 기준금리 인하기대를 미리 반영하면서 빠르게 하락한 영향이 컸다.

여신금리 중 중소기업대출금리의 하락폭이 상대적으로 크게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1~2월 평균 대비 10월 금리 변동폭을 살펴보면 중소기업대출금리는 0.58%포인트 하락해 대기업대출금리(-0.44%포인트)뿐만 아니라 전체 여신금리(0.52%포인트) 하락폭을 상회했다.

이는 연동 지표금리인 단기시장금리가 하락한 데다 은행들이 중소기업대출 확대를 위해 대출가산금리 인하 등의 노력을 기울인 데 따른 영향이다. 이에 따라 은행 의존도가 높은 중소법인의 차입이 올해 1~10월 중 24조8000억원 증가해 예년 증가 규모를 상당폭 상회했다.

한은은 "은행 여수신금리 움직임을 종합해 보면 올해 들어 기준금리 인하기대가 강하게 형성되어 옴에 따라 기준금리 인하의 영향이 금융시장에 일찍 나타난 것으로 평가된다"며 "이 영향으로 가계와 기업의 자금조달 여건을 개선시키는 데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