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아파트 거래급감 속 3개월 사이 2억~3억 올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목동아파트 거래급감 속 3개월 사이 2억~3억 올라

최종수정 : 2019-12-10 14:27:21

목동 아파트 7단지의 모습 정연우
▲ 목동 아파트 7단지의 모습/정연우

서울 강남에 이어 목동에서도 아파트 거래절벽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지역 지정 이후 목동 아파트 가격은 상승세를 보이고 있지만 매물이 없어 거래가 없는 상태다.

1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2월 첫째 주 양천구의 아파트 매매가와 전세가는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서울 강남 4구와 마·용·성(마포·용산·성동) 일부 지역을 분양가 상한제 적용 지역으로 발표한 이후 양천구 아파트 매매가는 한 달여 간 0.54% 상승했다. 서울 전체(0.40%)를 웃돌고 송파구(0.61%), 서초구(0.60%), 강남구(0.54%), 동작구(0.55%)에 이어 오름폭이 컸다. 전셋값은 더 올랐다. 이 기간 0.85% 상승하며 강남구(0.78%)를 넘어 서울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시 확대, 자사고·특목고 폐지 등 입시제도 개편으로 학군 인기 지역이 서울 집값 상승세를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목동은 학원가가 인접해 있고 유해시설이 없어 학부모에게 최고의 학군으로 꼽히고 있다.

목동아파트의 평균 실거래가는 3.3㎡당 3169만원, 전세 1728만원이다. 지하철 5호선 목동역 인근 부동산중개업자 A씨는 "목동아파트 7단지의 경우 최근 전용면적 53.88㎡ 12억5000만원, 66㎡ 15억8000만원, 101㎡ 20억원에 거래됐다"라며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전체가 3개월 동안 2억~3억원 올랐다"고 전했다.

아파트 가격은 상승세를 보이고 있지만 거래량은 감소했다. 국토교통부 자료를 살펴보면 지난 10월 기준 양천구 목동 아파트 거래량은 매매가 19건, 전세 85건이다. 전달 대비 매매는 67.2%, 전세는 3.4% 줄었다. 중개업자는 "현재 매물이 없어 찾는 손님이 거의 없다"고 전했다.

목동신시가지 아파트는 재건축 기대감이 높은 지역이지만 초기 단계인 만큼 아직 갈 길이 멀다는 게 인근 중개업자들의 설명이다.

중계업자는 "지구단위 계획도 발표되지 않은 상황에서 재건축 하려면 15~20년 이상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재건축 추진위원회가 있지만 진전이 없다"고 했다.

한편 목동은 재건축 추진과 가격 급등으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가격 상승에 대한 피로감 누적, 거래시장 단속으로 고가의 아파트를 구입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반영된 것"이라며 "계절적으로 비수기 요인도 있다"고 전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