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경기부양 토목공사만 하지 않을뿐…필요한 SOC 과감히 투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與 "경기부양 토목공사만 하지 않을뿐…필요한 SOC 과감히 투자"

최종수정 : 2019-12-03 14:37:25

3일 서울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건설업계 정책간담회에서 이해찬 대표가 업계 관계자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3일 서울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건설업계 정책간담회에서 이해찬 대표가 업계 관계자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일 건설업계 예산·제도적 지원을 위해 "다른 야당과 공조해서라도 정부 발표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을 조기에 추진하도록 정기국회 내에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열린 건설업계와의 정책간담회에서 "자유한국당의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로 내년도 예산안 처리가 미뤄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간담회 후 산업 속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 당정(여당·정부)협의회에 여러분이 참여하는 확대협의체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당대표가 건설업계와의 간담회에 직접 참여하는 것은 드문 일이지만, 경제 활력과 민생 안정을 위한 건설업계의 역할이 워낙 크기에 참석했다"며 "문재인 정부는 경기부양용 토목공사를 하지 않을 뿐 꼭 필요한 SOC 건설에는 더 과감히 투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앞서 올해 초 24조원 규모의 SOC 사업을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지정했고, 내년도 예산에도 SOC 부문은 올해 대비 13% 늘린 22조3000억원을 반영했다. 생활 SOC 사업에는 3년에 걸쳐 48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 대표는 "정부가 역점에 둔 SOC 사업 중 예타 면제 사업 지역에 있는 건설업계가 반드시 컨소시엄(조합)에 참여하도록 제도화시킨 것이 중요 성과"라며 "반드시 지역 업체가 참여하도록 하겠다"고 공언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