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안소위 '전원합의' 관행 탈피…전해철 의원, 국회법 개정안 대표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법안소위 '전원합의' 관행 탈피…전해철 의원, 국회법 개정안 대표발의

최종수정 : 2019-12-03 11:18:46

국회 상임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의 '전원 합의' 관행 대신 국회법 규정에 따른 의결이 가능하도록 하는 국회법 개정안이 나왔다.

3일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번 개정안은 상임위 법안소위원장은 위원 과반수 출석과 출석 위원 과반수의 요구가 있는 경우 안건을 표결에 부칠 수 있도록 규정한다.

현행법상 상임위 법안소위의 의결 방식은 국회법의 위원회에 관한 규정을 적용하도록 한다. 위원회의 의결정족수는 '재적 위원 5분의 1 이상의 출석으로 개회하고, 재적 위원 과반수의 출석과 과반수 찬성으로 의결한다'고 규정한다.

하지만 관행은 위원 1명이라도 반대 의견을 내면 의결하지 않는 것이 대부분이었다.

전 의원은 "국회에서 입법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로 법안소위에서 1명이라도 반대하면 더는 논의가 진행되지 못하는 문제점은 개선돼야 한다"며 "법 개정으로 전원 합의제의 관행 대신 합리적인 심사와 국회법 규정에 따른 의결이 가능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