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자금 지원 서민대출"…공공기관 사칭 불법대출 주의경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정책자금 지원 서민대출"…공공기관 사칭 불법대출 주의경보

최종수정 : 2019-12-03 09:43:52

 금융감독원
▲ /금융감독원

정책자금 지원 등 공공기관을 사칭한 불법업체의 대출광고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공공기관, 은행 등을 사칭한 불법대출 문자메시지가 급증해 소비자피해 주의 경보를 발령한다고 3일 밝혔다.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금감원에 접수된 불법금융광고 제보 민원 160건 중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제보건이 32건(20%)을 차지했다. 작년에는 이와 유사한 불법금융광고 제보 접수민원은 단 1건에 불과했다.

불법업체들은 주로 페이스북에 서민금융진흥원, 한국자산관리공사 등을 사칭한 '서민금융원', '국민자산관리공사'라는 상호를 사용했다. 또 한국재무관리, 국민자금지원센터 등 마치 합법적인 공공기관처럼 보이는 상호도 썼다. 집무 중인 대통령의 사진이나 정부기관의 로고를 게시해 마치 정부의 합법적인 대출처인 것처럼 연출하기도 했다.

불법광고는 서민정책 대출인 것처럼 위장했다. ▲정부지원자금의 대출조건을 대폭 완화 ▲대출자를 추가 모집 중 ▲모바일 대출로 간소화 등으로 소비자를 현혹했다.

특히 ▲대출 승인율 90% 이상 ▲정책자금 예산한도 소진 임박 ▲최근 모바일 대출신청자 급증 등의 문구로 대출 심리를 압박하기도 했다.

서민금융진흥원은 서민대출관련 모바일 앱을 운영하고 있지도 않으며, 대출방식도 금융기관에 직접 방문해 알맞은 대출을 받도록 안내하고 있다.

불법업체들은 서민대출관련 문자 발신인을 국민은행이나 KB국민지원센터 등 마치 제도권 'KB국민은행'이 전송한 것처럼 보이도록 했다. 또 NH농협은행, 신한은행, MG새마을금고 등의 상호를 그대로 사용하거나 유사한 상호로 휴대폰 문자메세지를 전송하기도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서민금융진흥원 등 공공기관은 페이스북 등에 서민대출 상품을 직접 광고하거나 대출권유하고 있지 않으니 이러한 불법대출 광고에 현혹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며 "제도권 은행 명칭과 흡사한 상호를 발신인으로 한 '정책자금 지원 서민대출', '서민대출 규제 대폭완화' 등의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는 불법업체의 대출광고이므로 특별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