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홍준표, '나경원 교체론' 주장하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野홍준표, '나경원 교체론' 주장하다

최종수정 : 2019-11-30 13:50:46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지난 25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단식을 벌인 황교안 현 대표를 만난 뒤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
▲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지난 25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단식을 벌인 황교안 현 대표를 만난 뒤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는 모습/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같은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겨냥한 교체론을 주장해 정계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홍 전 대표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필리버스트란 합법적인 의사진행 방해 행위로서 소수당의 법안저지 투쟁의 마지막 수단"이라며 "그러나 이것도 종국적인 저지대책이 될 수 없는 게 더불어민주당이 예산안·민생법안을 12월3일 먼저 상정처리하고 마지막 안건으로 패스트트랙 안건을 상정해서 필리버스트로 저지하면 정기국회 종료후 바로 임시회를 소집 할 것이다. 그러면 그 다음 소집되는 임시회에서는 필리버스트 없이 바료 표결절차에 들어간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결국 야당은 민심의 악화를 각오하고 예산과 민생법안도 필리버스트로 막아야 하는데 예산은 12월3일까지 통과되지 않으면 정부 원안으로 확정이 되어 버리고 남는 것은 민생법안이다. 그것을 필리버스트로 계속 막을 수 있을지 악화되는 여론을 어떻게 감당할지 그것을 판단해야 할 것"이라며 "여야 모두 진퇴양난에 빠졌지만 민주당이 더 많은 선택의 카드를 쥔 셈이 됐다. 야당의 정치력과 지도력이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점이다. (한국당 지도부는) 면피정치가 아닌 책임정치를 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홍 전 대표가 언급한 '책임정치'란 나 원내대표가 이끄는 한국당 지도부가 지난 29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되는 모든 안건에 대해 필리버스트를 신청한 것과 연관이 깊다. 필리버스트 제도는 국회 내 다수파인 여당이 쟁점법안을 강행 처리하는 것을 막기 위해 합법적인 수단을 동원해 의사 진행을 의도적으로 방해하는 행위다. 한국당 의원들의 필리버스트가 진행될 경우, 다음달 2일이 법정처리시한인 내년도 예산안은 물론,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법개정안 및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검경수사권조정법안 등 전체 법안이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홍 전 대표의 이러한 지적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홍 전 대표는 지난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 원내대표 교체를 촉구했다. 홍 전 대표는 "당을 이 지경으로 만든 임기(12월10일)가 다 된 원내대표는 이제 그만 교체하고, 새롭게 전열을 정비해 당을 혼란에서 구하고 총선 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홍 전 대표는 지도부를 향해서도 "지금 기소 대기중인 당내 의원들은 지도부의 잘못된 판단에 따른 이유만으로 정치생명이 걸렸다. 전적으로 지도부 책임"이라며 "그러나 그 사건의 원인이 된 패스트 트랙이 정치적으로 타결이 되면 검찰의 기소명분도 없어진다. 막을 자신도 없으면서 수십명의 정치 생명을 걸고 도박 하는 것은 동귀어진 하자는 것과 다름 없다"고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