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회의 사주속으로] 命理 공부를 하는 이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命理 공부를 하는 이유

최종수정 : 2019-12-04 06:14:19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命理 공부를 하는 이유

평범한 사람들은 특별히 물려받은 것 없이 생계를 위해 온몸으로 살아간다. 가족을 위해 돈을 벌고 자식 교육에 모든 것을 쏟다 보면 자기도 모르게 나이가 쑥 들어있다. 몸도 예전 같지 않다는 걸 실감한다.

조금 무리했다 싶으면 체력이 달리고 허덕허덕할 때가 많다. 건강도 체력도 같이 나이를 드는 것이다. 그때쯤이면 괜히 마음이 울적해지고 허전해지면서 자연스럽게 인생을 돌아본다. 중년의 시기에 이제는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새삼스러운 질문이 많이 떠오르는 때이다.

인생을 돌아보기 시작할 때 변화가 온다. 젊어서는 사주를 보러 가자고 하면 무슨 사주냐고 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런 사람들도 나이가 들면 달라진다. 인생을 살다 보면 명(命)에서 말하는 것들에 절로 고개가 끄덕여진다.

불가에서 말하는 삶의 희로애락을 선선히 받아들이는 나이가 되면 명리학에서 일러주는 것들이 진정한 지혜임을 알게 된다. 역(易)의 말을 귀담아듣고 살아가는 여정에서 발판으로 삼는다. 삶 속에서 학(學)의 진수를 보면 직접 배우려고 한다.

명학(命學) 강의에 사람들이 끊임없이 찾아오는 건 이유가 있는 것이다. 인생이 궁금해질 때 삶의 답을 찾기 어려울 때 사람들은 자연스럽게 명리학의 공부로 발길을 옮긴다. 기초의 수준에서 그치든 더 깊은 배움을 얻은 사람들이든 모두 공감하는 건 왜 일찍 명리학을 접하지 못했나 하는 것이다.

삶의 길이 보인다는 걸 명리학을 배운 사람들은 더 절감한다. 부처님이 말씀하셨듯 사는 건 고해의 연속이다. 고해 속에서 걸어가다 보면 혼자서는 넘기 힘든 산을 만날 때가 있다. 때로는 무릎이 꺾이고 때로는 다시 일어서기 힘든 시기를 맞기도 한다.

그럴 때 수월하게 산을 넘을 수 있는 길에 기대어 가는 것도 훌륭한 방법이다. 이렇게 사는 게 맞는 건가 싶을 땐 그 질문에 답을 줄 수 있는 명리학을 배워보라 하고 싶다. 한마디 한마디 학의 도움을 받다 보면 사는 게 조금은 더 가벼워진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