딘딘 사재기비판 "기계가 없어질 때까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딘딘 사재기비판 "기계가 없어질 때까지…"

최종수정 : 2019-11-21 17:17:57

사진 딘딘 SNS
▲ 사진= 딘딘 SNS

가수 딘딘이 음원 사재기 행태를 비판했다.

딘딘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속 시원하다. 기계가 없어질 때까지 음악을 해서 이겨내겠다"며 "오늘도 콘크리트 차트 속에서 어떻게 차트인을 한 저 같은 기적이 일어나는 나날들을 보내시길. 앨범 많이 들어주세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딘딘은 이날 오전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도 출연해 전날 발매한 첫 정규앨범 'Goodbye My Twenties'에 대해 언급하며 "사재기가 너무 많아 차트를 콘크리트라고 한다. 그런데 어떻게 차트인을 했다. 1시간 있다가 빠질 것"이라며 현 음원 차트의 현상을 꼬집은 바 있다.

한편 딘딘은 20일 정규 1집 'Goodbye My Twenties'를 발매했다. 전 트랙이 딘딘의 자자곡으로 채워졌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