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銀 부실사태 예방하려면 리스크 관리 힘써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저축銀 부실사태 예방하려면 리스크 관리 힘써야"

최종수정 : 2019-11-20 08:27:19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 왼쪽에서 일곱번째 , 홍성기 금융위원회 중소금융과장 위성백 사장 좌측 , 송준혁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 위성백 사장 우측 , 정희수 하나금융경영연구소 박사 오른쪽에서 여섯번째 를 포함한 참가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예금보험공사
▲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왼쪽에서 일곱번째), 홍성기 금융위원회 중소금융과장(위성백 사장 좌측), 송준혁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위성백 사장 우측), 정희수 하나금융경영연구소 박사(오른쪽에서 여섯번째)를 포함한 참가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예금보험공사

저축은행들이 과거 부실 사태를 다시 초래하지 않기 위해서는 부동산 PF대출증가, 개인사업자 대출 및 연체 증가 등 다양한 리스크 요인들을 점검하고 차등보험료율제도를 통해 재무건전성을 평가하는 등 리스크 관리에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19일 예금보험공사는 서울 예금보험공사 대강당에서 '금융환경 변화와 저축은행 리스크관리 전략'워크숍을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는 전국 60여개 저축은행 임직원, 저축은행중앙회 및 금융연구기관 등에서 100여명이 참가했다.

워크숍에서는 저축은행 업권의 경영여건에 대한 진단, 과거 부실저축은행 정리를 통한 교훈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우선 정희수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정희수 박사가 '저축은행 전망과 리스크요인 분석'이라는 주제로 강단에 올랐다. 정 박사는 "저축은행은 저성장 지속 및 경기부진 등으로 지역별 양극화 심화 및 개인사업자대출의 연체율 상승세가 리스크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어 대응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축은행의 정리사례를 통한 선제적인 부실위험 관리에 대한 필요성'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발표를 맡은 조계황 예금보험공사 팀장은 부실로 정리된 30개사 실증분석 결과에서 지배주주 지분율이 높고 소유와 경영이 분리되지 않을 경우 무리한 여신확대 및 위험추구 성향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그는 "소유와 경영이 분리되지 않은 저축은행의 분리구조로 인해 대주주에 의한 경영부실문제가 지속 발생했다"며 "부실 저축은행 중에서도 소유와 경영이 분리되지 않으면 불법대출비중이 더 높고 채권자에 대한 예상배당률 또한 크게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한화저축은행과 고려저축은행의 여신운영 사례 발표도 이어졌다. 박재철 한화저축은행 영업부장은 부실대출 사전 예방을 위해서는 영업부서와 심사부서의 소통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축은행을 경영하는 입장에서 영업, 심사를 추구하는 부서가 서로 불균형이 생기면 회사에 악영향"이라며 "경영자는 균형잡힌 감각으로 영업과 심사를 바라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서창진 고려저축은행 본부장은 CSS(신용평가시스템)의 고도화를 통해 리스크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타 저축은행과 달리 고려저축은행은 고액 승인건에 대한 정밀심사, 심사와 회수인력을 분리하면서 상호 커뮤니케이션의 효율을 높이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위성백 예보 사장은 "저축은행이 금융환경 변화 속에서도 서민과 중소기업의 든든한 버팀목으로서 서민금융의 중추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어느 때보다도 리스크관리에 힘쓰고 금융서비스 패러다임 변화에도 능동적으로 대응해 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예보는 앞으로도 저축은행 업권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저축은행의 건전경영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지원노력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