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52시간제 보완책' 내놨지만… 중기 66% "준비 안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주52시간제 보완책' 내놨지만… 중기 66% "준비 안돼"

최종수정 : 2019-11-19 12:05:30

'주52시간제 보완책' 내놨지만… 중기 66% "준비 안돼"

인크루트, 국내 기업 273개사 설문조사

중소기업 66 주52시간근로제 시행 준비 안돼 인크루트
▲ 중소기업 66% "주52시간근로제 시행 준비 안돼" /인크루트

정부가 내년 1월부터 시행되는 중소기업 주52시간제 보완책을 발표한 가운데, 중소기업 3곳 중 2곳은 '주52시간 근무제 준비가 미비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는 기업 278개사를 대상으로 근로시간 단축 준비현황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에 응답한 기업 중 24%는 이미 주52시간제를 시행 중이며, 기업 규모별 대기업(56%)이 가장 많고, 중견기업(38%), 중소기업(16%) 순으로 일부 중소기업은 법 시행 이전에 근로시간 단축을 시행중이다.

근로시간 단축을 아직 시행하지 않는 기업 중 절반 이상은 아직 준비가 미비하다고 응답했다. 근로시간 단축 미시행 기업 중에서는 '준비가 미비하다'(36%), '전혀 준비가 안됐다'(18%)는 답변이 많았고, '준비가 잘 되어있다'는 기업은 18% 수준이었다.

특히 준비되지 않았다는 기업 중에서는 '중소기업'(66%)이 가장 많았고, '중견기업'(41%)도 상당히 많았다.

정부가 18일 발표한 '중소기업 주52시간제 보완책'은 50~299인 기업에 계도기간을 부여하고 특별연장근로를 완화한 것이 골자다. 대상이 되는 중소기업 상당수가 준비가 미비하다고 보는만큼 정부 보완책은 일단 반갑게 됐다. 하지만 일시적인 업무량 급증 등 경영상 사유에 대해서도 특별연장근로 요건에 포함될 것으로 보여 근로자들의 반발도 예상된다.

한편, 주52시간제와 관련해 기업들이 가장 중점을 두는 부분은 △'초과근로 처리방안'(32%)이 가장 꼽혔다. 이어 △'변경안에 대한 노사 간 원만한 합의', △'실제 적용 시 결재, 합의 과정 시뮬레이션'(각 20%), △'(출퇴근시간이 상이할 수 있는)각 직군별 적용 과정 시뮬레이션', △'사규(취업규칙)의 매끄러운 변경'(각 14%) 등이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