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의 13일' 완성차 업계 긴장…미국 수입차 고율 관세 적용하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운명의 13일' 완성차 업계 긴장…미국 수입차 고율 관세 적용하나

최종수정 : 2019-11-12 14:13:26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선적 부두.
▲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선적 부두.

미국의 수입차 관세 부과 여부를 두고 국내 완성차 업계에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이 수입산 자동차에 대한 고율의 관세 여부 결정 초읽기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만약 미국 도날드 트럼프 행정부가 자국 수입차에 대해 최대 25%의 관세를 부과할 경우 최근 글로벌 판매 위기를 겪고 있는 국내 완성차 업체은 예상보다 큰 타격을 입게 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고한 수입산 자동차에 대한 무역확장법 232조(자동차 232조) 조치 적용 여부가 13일(현지시간) 결정된다. 이번 미국의 수입차관세 부과는 미국 정부가 지난 5월 18일 발표할 계획이었지만 당시 6개월 연기하면서 미뤄진 바 있다.

무역확장법 232조는 외국산 수입 제품이 미국의 국가안보를 위협한다고 판단되면 긴급하게 수입을 제한하거나 고율의 관세를 매길 수 있도록 한 조항이다. 미국은 해당 조항에 따라 일본, 유럽연합(EU) 등 외국산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한다는 계획을 추진해왔다.

이에 국내 완성차 업계는 수출물량의 상당 부분을 미국에 의존하고 있어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지난해 기준 국내서 수출한 차량 244만9651대 가운데 미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33.11%(81만1124대)에 달한다. 국내 자동차 공장에서 생산한 차 10대 중 3대 이상이 미국으로 건너가는 셈이다. 25%에 달하는 관세가 더해진다면 가격 경쟁력이 떨어지는 만큼 현지 생산을 추진할 수밖에 없다.

특히 최근 수출·내수 판매 동반 부진으로 올해 연간 400만대 생산에 빨간불이 켜진 우리 자동차 업계로선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

다만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EU 등을 타깃으로 한 수입자동차 고율 관세 부과 결정을 6개월 더 미룰 것으로 전망해 안도하는 분위기다. 만약 미국이 관세를 부과하더라도 현재로선 한국이 232조 적용에서 제외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현재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을 일찌감치 끝낸 한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전쟁 표적에서 벗어나면서 관세 면제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일본 역시 지난달 초 미국산 농산물의 수입 관세를 대폭 인하, 시장을 개방하는 것을 뼈대로 하는 무역 협상에 서명해 수입차 관세 대상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앞서 멕시코와 캐나다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후속 협정인 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USMCA)의 일환으로 자동차 관세를 면제 받은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초 개정 한·미 FTA를 발효한 한국은 일단 미국의 표적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높다"라면서도 "다만 예측하기 쉽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를 봤을 때 완전히 안심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