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C 타도 되나요?' 불안에 떠는 승객들…항공업계 덮친 '보잉 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LCC 타도 되나요?' 불안에 떠는 승객들…항공업계 덮친 '보잉 리스크', LCC는 더 취약할 수밖에

최종수정 : 2019-11-07 16:07:55

-단일 기종에 '올인'…보잉 737NG만 보유한 저비용 항공사들은 '어쩌나'

-이스타항공, "아직 B737MAX8도 보상안 마련 안됐는데…"

미국 보잉사의 B737NG 비행기 사진 연합뉴스
▲ 미국 보잉사의 B737NG 비행기/사진=연합뉴스

항공업계 전반에 이른바 '보잉 리스크'가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저비용항공사에 대한 승객들의 불안이 점차 커지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나서 보잉의 B737NG 계열 항공기를 긴급 점검한 결과 7일 기준 총 11대에서 동체 균열이 발견됐다. 결함이 발견된 항공기를 보유한 항공사는 대한항공 5대, 진에어 3대, 이스타항공 2대, 제주항공 1대다.

이런 가운데 저비용 항공사가 보유한 B737NG 계열의 항공기는 대형항공사 대비 훨씬 많은 것으로 알려져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LCC에 대해 '불안하다'는 목소리가 터져 나온다. 이미 보잉 항공기 운항 중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스타항공에는 더 치명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7일 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항공기에 대한 안전 우려가 커지자 당초 이달 말까지 점검하기로 했던 B737NG 계열 항공기 일부에 대해 오는 10일까지 일정을 앞당기기로 했다. 미국연방항공청의 긴급 지시로 보잉 737NG계열의 항공기에서 동체 균열이 발견된 이후, 국토부는 누적 비행 횟수 3만회를 넘긴 항공기에 대해서만 긴급 점검을 벌였다. 이후 누적 비행 횟수가 2만2600회~3만회 미만인 항공기 22대에 대해서는 올해 11월 이내 점검을 마치기로 했으나, 이달 10일까지 2만회 이상인 항공기 37대로 점검 대상을 확대한 것이다.

이번 '보잉 리스크'가 저비용 항공사에 미칠 영향은 대형항공사보다 훨씬 클 것으로 전망된다. 저비용 항공사는 여러 기종의 항공기를 같이 운영할 능력이 부족해 단일 기종만을 보유하면서 수익성을 높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B737NG'처럼 한 번 해당 기종에 대한 문제가 불거지면 항공사가 보유한 전 항공기가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어 수익성은 물론 안전까지 큰 타격을 입는 것이 불가피하다는 말이다. 벌써부터 '저렴한 가격'을 이유로 LCC를 선호하던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불안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실제로 국내 저비용 항공사 중 제주항공과 진에어, 티웨이항공, 이스타항공은 보잉의 항공기만을 보유하고 있으며 에어부산, 에어서울은 에어버스 기종만으로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대형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보잉과 에어버스 사의 항공기를 모두 보유한 것과 대조적이다.

특히 저비용 항공사 중 제주항공과 티웨이항공이 보유하고 있는 항공기 전 기종은 이번에 문제가 발견된 보잉사의 B737NG 계열이다. 소비자들 사이에서 이들 회사를 이용하기 불안하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보잉737NG 계열 항공기에서 동체 균열이 발견됨에 따라 저비용 항공사인 이스타항공은 경영상 더 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스타항공은 이미 보잉사의 항공기인 B737MAX8의 운항 정지로 인해 큰 손실을 면치 못하고 있던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스타항공은 지난해 12월 말 보잉사로부터 B737MAX8 항공기 2대를 들여왔지만 인도네시아와 에티오피아에서 두 차례 추락사고가 발생하며 현재 운항이 정지된 상태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B737MAX8 항공기의 경우 지난해 12월 말 들여왔는데 올해 3월 중순 운항을 멈췄다"며 "아직 B737MAX8 항공기 운항 중지에 대한 보잉의 보상안도 마련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중거리 노선인 싱가포르 노선도 지금 취항 못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토부가 2만회 이상인 항공기에 대해 이달 10일까지 점검을 앞당기기로 결정하면서 비행 횟수가 2만회 미만인 항공기 71대에 대한 점검은 언제 이뤄질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만회 미만인 항공기 71대는 각 항공사 별로 이스타 11대, 진에어 12대, 티웨이 13대 등이며 대한항공과 제주항공은 구체적인 항공기 대수를 밝히지 않았다. 보잉의 기술진은 현재 방한해 균열이 발견된 11대 항공기에 대해 새 부품으로 교체하며 수리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