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황교안 보수통합 제안, 탄핵 문제 동의 없으면 쉽지 않을 것..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유승민 "황교안 보수통합 제안, 탄핵 문제 동의 없으면 쉽지 않을 것"

최종수정 : 2019-11-07 12:14:36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변혁 대표인 유승민 의원이 7일 오전 국회에서 비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인 유승민 의원이 7일 오전 국회에서 비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보수통합 제안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문제에 대해 한국당 동의가 없으면 통합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 의원은 7일 오전 비당권파 의원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행동' 비상회의 후 "박 전 대통령 탄핵 문제를 갖고 서로 손가락질 하고 잘잘못을 따지고 책임을 묻는다면 보수통합은 불가능하다"며 이같이 전했다.

황 대표의 통합논의기구 구성 제안에 대해선 "한국당에 울타리를 뛰어넘는 보수 재건 기구가 만들어진다면 변혁에서 어떤 분을 보내드려야 할지 고민을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그러면서 "전날 회의에서 신당기획단을 출범시키기로 결정했고, 권은희·유의동 의원이 기획단장을 맡아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신당기획단 관련 '한국당과 당 통합을 고려하느냐'는 질문에는 "당 대 당 통합 수단으로 사용하겠단 마음은 없다"며 "선거를 앞두고 말 몇 마디나 악수로 보수 재건이 가능한 일인지, 굉장히 어렵게 보고 있다"고 답했다.

황 대표 제안을 우리공화당이 반대하는 것에 대해선 "모든 세력이 참여하는 보수재건은 굉장히 애매하다"며 "헌법 가치에 대해 한국당이 자유 하나만 얘기하는 것은 한국당이 자유의 가치를 편협하게 보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안철수 전 대표와의 소통 여부는 "신당기획단이나 신당을 말씀드린 적은 없다"며 "국민의당 출신 의원이나 지역위원장 등이 안 전 대표 입장을 기다리는 것은 이해하지만, 무한정 기다릴 순 없으니 정치적 결단을 해 달라고 말씀드리는 중"이라고 말했다.

신당 창당 일정에 대해선 "정기국회가 끝나는 12월 10일이 중요한 기점"이라며 "이날 이후 준비기획단으로 창당 작업에 들어가야 한다"고 내다봤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