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제약&바이오 포럼]정윤택 제약산업전략연구원 대표 "바이오 산업..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2019 제약&바이오 포럼]정윤택 제약산업전략연구원 대표 "바이오 산업은 이제 함께 가야한다"

최종수정 : 2019-10-24 16:04:06

24일 오전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메트로신문 주최로 열린 2019 제약 바이오 포럼 에 참석한 정윤택 제약산업전략연구원 대표가 강연하고 있다. 손진영기자 son
▲ 24일 오전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메트로신문 주최로 열린 '2019 제약&바이오 포럼'에 참석한 정윤택 제약산업전략연구원 대표가 강연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바이오 산업은 더 이상 혼자 할 수 없게 됐다. 같이 협력해서 나아가야 한다"

정윤택 제약산업전략연구원 대표는 24일 서울 을지로 페럼 타워에서 열린 2019 제약&바이오 포럼에서 제약·바이오 산업에 있어 협력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정 대표는 이날 글로벌 제약바이오산업의 트렌드와 발전전략을 주제로 강연했다. 그는 "인보사 사태 등 올 한해 제약바이오 업종에 많은 일이 있었고 참 힘들었다"며 포문을 열었다.

정 대표는 제약·바이오 업종의 두드러지는 성장성에 대해 말했다. 그는 "최근 한국에서 전체 산업들이 수출이 어렵다. 하지만 제약·바이오는 매년 15%씩 성장하고 있다"며 "제약·바이오 업종은 분석해보면 대부분 하반기에 기술 라이센스 아웃이 집중적으로 이뤄진다. 이제 좋은 성과들이 나올 것이라 생각한다"고 제약·바이오 산업의 전망에 대해 밝혔다. 이어 "실제로도 요즘 주식시장에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제약회사가 갖는 3가지 고민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제약회사는 경제적 위험, 과학적 위험, 전달의 위험 등 3가지 고민을 갖는다"며 "글로벌 이슈들로 인해 경제적인 한계점을 가질 수밖에 없고 제약·바이오는 과학적으로 입증하기도 상당히 어려운 분야다"며 "어렵게 허가를 받았다고 해도 환자의 협조 등 이해관계자가 많아 수익으로 연계될 수 있는 점에 있어 녹록치가 않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그래서 제약회사들은 고민에 빠져있고 어떻게 이를 극복하고 가치를 창출할 것인지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 앞선 제약회사의 고민에 대해 전략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는 "제약·바이오 산업은 혼자 해결하기 쉽지 않아 협력이 필요하다. 가치 창출이 어렵더라도 연구개발은 계속해야 한다"며 "위험을 없애기 위해 환자 데이터 등을 관리하고, 디지털 플랫폼을 기반으로 효율적인 관리를 해야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제는 유통·가격·마케팅 세일즈 등의 패러다임에서, 희귀 약품 위주로 오픈 이노베이션을 기반으로 해 협력하고 극복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과학적·경제적·전달의 측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 요소를 제거하고 가치를 극대화 해야 한다. 이게 발전에 있어 핵심이다"고 강조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