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 개막, 3억불의 방산 수출이 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2019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 개막, 3억불의 방산 수출이 기대

최종수정 : 2019-10-22 15:32:11

'2019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이 22일 부산 일대에서 힘차게 닻을 올렸다.

MADEX는 '국제 조선 및 해양산업전(KORMARINE)', '국제항만·물류 및 해양환경산업전(SEA-PORT)'과 함께 '부산국제조선해양대제전(MARINE WEEK)'으로 불리는 대규모 국제 해양 전시회다.

해군은 부산광역시,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이날 오전 부산 벡스코(BEXCO) 제2전시장 광장에서 MADEX 개막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오는 25일까지 이어진다.

올해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 전시회는 벡스코(BEXCO) 제1전시장에서 열린다. 전시회에는 11개국 160개의 세계 주요 해양방위산업업체가 참여해 ▲최첨단 함정무기체계 ▲세계 각국의 함정·해양방위 시스템 ▲방위산업관련 제품·기술 ▲해양탐사선·특수선 ▲해양구조·구난장비 등을 전시한다.

지난 20일 종료된 2019서울 ADEX에 이어 국내 방산업체들도 다양한 전시활동을 통해, 방산마케팅 활동을 펼친다.

22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국제해양방위산업전 MADEX 2019 에 참가한 LIG넥스원의 홍보부스. 사진 LIG넥스원
▲ 22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국제해양방위산업전 'MADEX 2019'에 참가한 LIG넥스원의 홍보부스. 사진=LIG넥스원

LIG넥스원은 이번 전시회에서 ▲전투체계 ▲다기능 능동위상배열레이더(MFR) ▲통합마스트 등 해군이 추진 중인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 사업에 특화된 통합 솔루션을 소개했다.

이와 함께 LIG넥스원은 ▲대함유도탄방어유도탄 '해궁'▲함대함유도무기 '해성'▲전술함대지유도탄 '해룡' ▲130mm 유도로켓, 경어뢰 '청상어' ▲장거리 대잠어뢰 '홍상어' ▲선유도 중어뢰인 '중어뢰-II' 등 정밀타격 무기를 비롯해 전투체계, 소나체계, 능동위상배열레이더, 통합마스트 등을 선보였다.

한화그룹의 방산분야 3사인 한화시스템, 한화디펜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도 대규모 전시관을 열어 눈길을 끌었다.

한화는 첨단 ICT 기술 기반으로한 ▲함정 스텔스성을 높이는 첨단 센서 ▲통신 안테나를 통합한 통합 마스트(IMAST) ▲다기능 레이다 ▲해양무인체계 ▲수중감시체계 등을 선보였다.

MADEX 2019 에 참가한 한화시스템 부스 사진 한화
▲ MADEX 2019'에 참가한 한화시스템 부스 사진=한화

한화도 LIG넥스원과 함께 한국형 차기구축함(KDDX)사업과 관련된 첨단 플랫폼들을 이번 전시를 통해 제시했다.

이번 MADEX에는 26개국 80명의 외국군 대표단과 함께 국방전문가들이 방문해, 외국군 방문 규모가 최대라는게 해군의 설명이다. 외국군 대표단 참가는 2001년 4개국에서 올해 26개국으로 대폭 증가했다.

아르헨티나와 볼리비아, 레바논, 인도는 올해 처음 참가하며, 미얀마와 태국, 레바논은 해군참모총장급 장성이 방문한다. 해군은 벡스코 전시장에 해군·해병대 홍보관을 운영한다. 해군·해병대 홍보관에서는 스마트 해군(SMART Navy) 추진과 관련된 전시가 펼쳐진다.

이번 MADEX에서는 우리 해양방위산업업체와 외국군 대표단의 만남으로 실질적인 비즈니스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올해는 180여회의 상담으로 3억불의 방산 수출이 기대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