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미세먼지 신호등으로 대기질 파악 쉬워진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남동구, 미세먼지 신호등으로 대기질 파악 쉬워진다

최종수정 : 2019-10-22 11:02:11

남동구, 미세먼지 신호등으로 대기질 파악 쉬워진다

- 남동구청, 로데오광장, 소래역사관, 어울공원 4개소에 설치 -

미세먼지 신호등 사진
▲ 미세먼지 신호등 사진

인천 남동구(구청장 이강호)가 '미세먼지 신호등'을 남동구청 민원실 입구, 로데오광장, 소래역사관 광장, 어울공원 4곳에 설치했다.

미세먼지 신호등은 미세먼지에 대한 구민들의 관심 높아짐에 따라 대기질 정보와 기상상태 등을 쉽게 확인 할 수 있다.

특히 대기측정망 수치를 실시간으로 받아 미세먼지 등 대기질 측정결과를 수치, 캐릭터, 색상[파랑(좋음), 녹색(보통), 주황(나쁨), 빨강(매우나쁨)]으로 알기 쉽게 표출하는 시스템으로 운영된다.

구 환경보전과 관계자는 "신호등이 보여주는 측정값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하거나 외출을 자제하는 등 미세먼지 상황에 즉각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내년에는 학교 등을 대상으로 3~4개를 증설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