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바 제작 전년대비 2.3배…불경기로 안전자산 수요 증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골드바 제작 전년대비 2.3배…불경기로 안전자산 수요 증가

최종수정 : 2019-10-20 13:40:37

 김영진 의원실
▲ /김영진 의원실

한국조폐공사의 '골드바(막대기 형태로 만든 금)' 제작이 전년대비 2.3배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경기 침체 우려 속에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커졌다는 분석이다.

20일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폐공사에서 받은 최근 5년간 골드바 제작 수량 및 금액 현황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조폐공사가 제작한 골드바는 지난해 전체 제작 수량을 넘어섰다.

지난 5년간 제작한 골드바 실적을 보면 2015년 1만5021장을 제작한 후 2016년 7782장, 2017년 6846장, 지난해 7013장으로 감소 추세였다. 하지만 올해는1만6361장으로 5년 사이 가장 많이 제작했다.

연도별 판매 실적은 ▲2015년 418억600만원 ▲2016년 256억9200만원 ▲2017년 301억3300만원 ▲2018년 267억2500만원 ▲2019년 494억7800만원이다.

과거에는 골드바 투자가 일부 자산가의 투자처였다. 하지만 최근 골드바를 소유하려는 국민이 늘고 있는 추세다. 특히 은행금리가 낮은 상황에 마땅한 투자처가 없다는 것도 일조한 것으로 보인다는 게 김 의원실 설명이다.

김 의원은 "골드바는 언제든 현금화가 가능해 경제 상황이 불확실할수록 수요가 늘어난다"며 "금리변동에 따라 가치가 달라지는 외화에 대한 투자보다 안전하다는 인식이 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