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 제2의 조국 교수 등 제 식구 봐주다가 교육부에 걸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경상대, 제2의 조국 교수 등 제 식구 봐주다가 교육부에 걸려

최종수정 : 2019-10-17 17:02:43

국립 경상대학교 가좌캠퍼스 정문
▲ 국립 경상대학교 가좌캠퍼스 정문

경상대에서 연구 부정 등을 봐주다가 교육부의 특별감사에 걸렸다. 연구 부정은 부실 검증했고, 연구비 부당 사용은 부실 조사했다.교육부는 17일 제14차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에서 미성년 공저자 논문 및 부실학회 실태조사 관련해 경상대 등 14개 대학의 특별감사 결과를 발표했다.국립 경상대학교는 지난 2015년 출판한 E 교수의 논문 1건을 연구 윤리 관련해 검증하고 나서 '연구 부정'이 아니라고 판정했다.

하지만 교육부에선 대학의 검증 절차 등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연구비 지원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에 재검증을 요청했고, 그 결과 '연구 부정'으로 판정한 것이다.

해당 논문은 지난 2016년 국내 대학의 학생부종합전형에 사용돼, 교육부에선 대입활용여부 조사 후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교육부에선 대학에 부실학회 참가자를 자체 감사하도록 지난해 9월 안내했다.

감사 내용은 ①부실학회 참석에 따른 성실의무 등 복무 위반, ②부실학회 출장에 소요된 출장비의 부당사용 유무, ③부실학회 참가자가 발표한 논문 또는 초록의 연구 부정 검증 등이었다.

그런데 경상대에선 복무 및 연구비 부당사용을 자체 검증하면서 증빙 확인 없이 '해당사항 없음'으로 처리하고, 부실학회에 발표한 논문은 연구 부정을 검증하지 않거나 표절 검사만 해 부실 조사했다.

부실학회 참석자의 최종 징계 현황은 경징계 3명, 주의·경고 15명으로 총 18명이다.

유은혜 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은 "감사 결과, 국민들이 요구하는 공정과 정의에 부합하는 연구윤리 확립을 위해 대학들이 더욱 책무성을 가지고 낡은 관행을 타파하기 위해 노력할 필요성이 확인됐다"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지금껏 확인된 미성년 공저자 논문 연구부정 검증과 연구부정행위로 판정된 논문을 후속조치하는 데에 그 어떤 예외도 두지 않고 끝까지 엄정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