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내 '트리플 역세권' 셋 중 하나는 강남 3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 내 '트리플 역세권' 셋 중 하나는 강남 3구

최종수정 : 2019-10-17 10:07:46

서울 시내 '전철역 3개 이상(트리플 역세권)'인 행정동 셋 중 하나는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에 있었다.

17일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실이 서울시청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 내 전철역이 3개 이상인 곳은 서울 전체 행정동 424개 중 103개다. 이 중 35개 동은 강남 3구에 속했다.

각 자치구별 전체 동 대비 추산한 결과, 서울 서초구는 전체 18개 행정동 가운데 67% 수준인 12개동에, 강남구는 전체 22개 행정동 중 64%에 해당하는 14개동, 송파구는 전체 27개 행정동 가운데 33%에 해당하는 9개동에 전철역이 3개 이상 있었다.

서울 전체 행정동 중 전철역 3개 이상인 동이 차지하는 비중은 24.3%다. 전철역이 3개 이상인 동 비중이 평균 이상인 자치구는 강남 3구와 중·은평·동작·마포·강서·동대문·광진구였다.

반면 도보로 10분 내 전철역 접근이 어려운 동은 170개다. 서울 전체 행정동의 40%에 달한다. 역이 하나도 없는 동도 27%인 113개에 달했다. 도보로 10분 내 전철역 접근이 어려운 동 비중이 평균 이상인 자치구는 금천·양천·도봉·관악·성북·서대문 등이다.

인구 1만명당 지하철역 현황을 보면 자치구별 평균은 0.4개다. 평균 이하인 지역은 중랑·관악·양천·금천·서대문·도봉·노원·강동·광진·구로·은평·강북·강서·성북이었다.

대중교통 취약 지역은 동북권은 중랑·강북·도봉·노원·성북, 서북권은 금천·양천·구로·관악 등이 있었다. 도시철도 인프라(시설)이 부족한 것이다.

박 의원은 "강남·강북 부동산 양극화는 교통 격차가 큰 영향을 미친다"며 "주거 복지와 교통 복지가 함께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균형발전의 핵심에 교통격차 해소를 두고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