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송비·반품비' 여성이 남성보다 민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배송비·반품비' 여성이 남성보다 민감

최종수정 : 2019-10-16 13:57:29

이베이코리아
▲ 이베이코리아

'배송비·반품비' 여성이 남성보다 민감

10명 중 9명은 무료배송 따져…할인율에도 더 민감

온라인쇼핑시 여성이 남성 보다 가격 할인율에 더 민감하고, 배송비나 반품비처럼 추가로 발생하는 부대비용에 대해서도 더 꼼꼼하게 따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최대 전자상거래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트렌드 라이프 쇼핑사이트 G9(지구)가 고객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여성고객 10명 중 7명은 제품에 표기된 할인율을 꼼꼼히 챙긴다고 답했다. 반면, 남성은 53%만 그렇다고 답해, 2명 중 1명은 할인율에 크게 신경쓰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송비와 반품비 같은 추가 비용에 대한 질문에도 여성이 남성 보다 민감했다. 전체 응답자 중 91%가 '무료배송'을 따진다고 답한 가운데, 성별로는 근소한 차이지만 여성(93%)이 남성(89%) 보다 긍정응답이 많았다. 반품비에 대한 생각도 비슷했다. 단순변심으로 발생하는 반품비를 아깝다고 생각한 여성 응답자는 74%에 달했다. 반면 남성고객은 64%가 반품비를 아까워했다. 할인쿠폰의 까다로운 사용 조건에 대해서도 여성(71%)이 남성(68%) 보다 불만이 많았다.

이밖에 옵션 상품으로 발생되는 추가금액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는 84%가 '속은 기분이 든다'고 답했지만, 남녀 응답차는 크지 않았다.

G9 콘텐츠팀 한지수 팀장은 "기본적인 가격비교에 추가비용까지 세심하게 챙겨야 하는 알뜰쇼핑 노하우는 여성이 남성 보다 한 수위로 해석할 수 있는 결과"라며 "G9가 내세우고 있는 무배송비·무할인률·무옵션가 정책도 이것저것 따지지 않고 편하게 믿고 사고 싶은 고객들의 고충을 반영하여 내놓은 차별화 서비스이다"고 말했다.

이번 설문은 G9가 자사 주요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를 살펴보기 위해 9월 한달간 방문고객 중 1167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G9는 해외직구를 포함한 전 상품을 무료로 배송하고, 추가 옵션금을 없애 상품을 구매할 때 처음 본 가격 그대로 구입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로 주목받았다. 최근에는 온라인몰 최초로 무료반품 서비스를 선보이면서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