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SNI 서비스 확대로 반년 만에 자산 4.6조 유입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삼성증권, SNI 서비스 확대로 반년 만에 자산 4.6조 유입

최종수정 : 2019-10-17 07:51:07

삼성증권 고객 오른쪽 두번째 이 SNI라운지에서 종합투자컨설팅을 받고 있다. 삼성증권
▲ 삼성증권 고객(오른쪽 두번째)이 SNI라운지에서 종합투자컨설팅을 받고 있다. /삼성증권

삼성증권이 초고액 자산가 특화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한 지 6개월만에 30억원 이상 초고액자산가 고객이 130명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신규 고객 130명의 자산은 4조6000억원으로 인당 평균 유입자산은 360억원에 달했다.

삼성증권은 지난 3월 초고액 자산가 서비스인 SNI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지방 거주 초고액 자산가의 접근성이 높아지고, 원스톱 서비스 제공 등으로 초고액 자산가들의 관심을 끌었다.

삼성증권은 2000여명에 이르는 전국 SNI 고객들에게 전담팀 방문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9월까지 전국 순회 컨설팅은 6332건으로 고객별로 평균 3회 이상의 컨설팅을 받았다.

삼성증권 30억 이상 신규고객 자산 누적 추이
▲ 삼성증권 30억 이상 신규고객 자산 누적 추이

가업승계 컨설팅 가운데 넥스트(Next) 최고경영자(CEO) 포럼 등 후계자 양성 교육 프로그램도 인기가 높다. 가업을 승계받을 인력들이 차세대 CEO로 갖춰야 할 경영 노하우를 자연스레 익히고 2세간 네트워크를 만들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는데 현재 1년치 교육예약이 밀려있다고 알려졌다.

해외투자 2.0 캠페인의 경우 자산 가치 보전에 관심이 많은 초부유층 투자자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탄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 8월 기준 삼성증권 고객 매수 상위 10개 해외채권 모두 연초대비 10%이상 수익을 기록했고, 이가운데 미국 국채는 18%가 넘는 성과를 보였다.

사재훈 리테일부문장은 "초고액자산가의 경우 자산관리를 넘어 보유기업의 자금운영, 가업승계와 후계자 양성 등 그 니즈가 다양하고 복잡해 지고 있다"며 "이런 고객니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IB와 경영지원 등 사내자산 뿐 아니라 법무법인 등 외부 기관과 최대한 협업해 입체적인 솔루션을 만들어 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