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티, 故 설리 모욕 논란 "보컬튠 하던 가수" 뭇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민티, 故 설리 모욕 논란 "보컬튠 하던 가수" 뭇매

최종수정 : 2019-10-15 21:30:36

사진 민티 SNS
▲ 사진= 민티 SNS

가수 민티가 故 설리를 모욕하는 발언으로 뭇매를 맞았다.

민티는 지난 14일 자신의 SNS에 "녹음받아서 보컬튠하던 가수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면 남겨진 사람들은 무엇을 해야 하는지..."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이날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설리를 언급한 글로, 온라인상에서 글이 확산되며 네티즌들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아야 했다.

결국 민티는 해당글을 삭제한 뒤 "음원 작업을 걱정하는 게 아닌, 지인의 죽음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에 대한 참담한 심정을 적은 글"이라며 "경솔함을 보여 죄송스럽다. 더욱 헤아리며 글을 게시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논란이 된 문구에 대해 "녹음 받아 보컬튠하던 가수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면=하드에 목소리가 들어있고 살아 숨 쉬던 지인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면, 남겨진 사람들은 무엇을 해야 하는지=그 슬픔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이겨내야 하는지"라고 설명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