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임명 35일만에 사퇴 "검찰개혁 역할 여기까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조국 임명 35일만에 사퇴 "검찰개혁 역할 여기까지"

최종수정 : 2019-10-14 14:18:34

조국 임명 35일만에 사퇴 "검찰개혁 역할 여기까지"

"제가 내려와야 검찰개혁 완성 가능한 시간"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연합뉴스
▲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장관이 14일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다. 지난달 9일 법무부 장관으로 취임한지 35일만이다.

조 장관은 이날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입장문을 내고 "오늘 법무부 장관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검찰개혁은 학자와 지식인으로서 제 필생의 사명이었고, 오랫동안 고민하고 추구해 왔던 목표였다"며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기초한 수사구조 개혁' '인권을 존중하는 절된 검찰권 행사 등은 오랜 소신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검찰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부 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질주 해왔고,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이어 웅동학원 비리, 사모펀드 의혹, 자녀 표창장 위조 등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서도 사과의 말을 남겼다.

조 장관은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러웠습니다.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가족 수사로 인하여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하였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며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 장관은 10월8일 취임 한 달을 맞아 11가지 '신속추진 검찰개혁 과제'를 발표했다. 더불어 행정부 차원의 법령 제·개정 작업에도 착수했다.

이날 오전 조 장관은 특수부 축소·명칭 변경을 위한 '검찰청 사무기구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오는 15일 국무회의에 상정한다고 밝힌 바 있다.

조 장관은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하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다"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온 가족이 만신창이가 되어 개인적으로 매우 힘들고 무척 고통스러웠습니다. 그렇지만 검찰개혁을 응원하는 수많은 시민의 뜻과 마음 때문에 버틸 수 있었습니다"며 국민에 대한 감사의 말도 전했다.

이어 "가족 수사로 국민들께 송구했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의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행정부 차원의 법령 제·개정 작업도 본격화됐고, 검찰개혁을 위한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검찰개혁 계획을 재확인했다"며 "온갖 저항에도 불구하고 검찰개혁이 여기까지 온 것은 모두 국민들 덕분이다. 저보다 더 강력한 추진력을 발휘해 줄 후임자에게 바통을 넘긴다"고 덧붙였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