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금융위기 이후 인플레이션 하락…韓 저물가에 영향 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은 "금융위기 이후 인플레이션 하락…韓 저물가에 영향 커"

최종수정 : 2019-10-10 15:17:00

주요국 인플레이션 및 상관계수. 한국은행
▲ 주요국 인플레이션 및 상관계수. /한국은행

금융위기 이후 전 세계적으로 물가가 하락세를 보인 가운데 우리나라에도 그 영향이 크게 미쳤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우리나라는 2013년 3분기 이후 글로벌 요인이 물가상승률을 낮추는 요인으로 크게 작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0일 발간한 조사통계월보에 실린 '글로벌 요인의 인플레이션에 대한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추세 인플레이션에 미치는 글로벌 요인의 영향력이 2013년 3분기를 기점으로 크게 확대됐다.

2001년 2분기~2019년 1분기까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21개국을 대상으로 글로벌 차원의 구조적 요인이 각국 인플레이션의 추세적 흐름에 미친 영향을 분석한 결과 2001년 2분기부터 2013년 2분기까지 글로벌 추세 인플레이션과 한국의 추세 인플레이션 간 상관계수는 0.50으로 나타났다. 분석 기간을 2019년 1분기까지 늘리면 상관계수는 0.91까지 높아졌다.

우리나라의 추세 인플레이션은 글로벌 추세에 따라 금융위기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2001년~2008년 글로벌 추세 인플레이션은 평균 2.0%에서 2011~2018년 1.4%로 떨어졌다. 같은 기간 우리나라의 추세 물가상승률도 2.5%에서 1.7%로 하락했다.

생산, 유통, 판매에 이르는 과정이 여러 나라에 걸쳐 이뤄지는 글로벌 가치사슬(GVC)이 확산되면서 우리나라와 글로벌 인플레이션의 동조화 현상이 강해졌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인구 고령화, 온라인 거래 확산, 글로벌화 등 복합 요인으로 전 세계 물가상승률이 추세적으로 떨어졌고 우리나라도 이에 영향을 받은 것이다.

글로벌 요인이 각국의 추세적인 물가상승률에 얼마나 영향을 미쳤는지를 나타내는 요인부하값(-1~1사이)을 보면 우리나라의 경우 0.85로 높게 나타났다. 요인부하값이 높을 수록 글로벌 요인의 영향이 크다는 의미다.

김병국 한은 조사국 물가동향팀 차장은 "글로벌 요인이 개별 국가의 추세 인플레이션에 미친 영향은 한국을 비롯한 소규모 국가에서 비교적 큰 것으로 나타났다"며 "글로벌 요인의 영향은 각국의 GVC 참여도 등 대외 연계성이 높을 수록 더 커졌다"고 설명했다.

특히 2013년 3분기를 기점으로 우리나라 추세 물가에 대한 글로벌 영향력이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대상국을 10곳으로 추려 요인부하값을 재추정한 결과 2001년 2분기~2013년 2분기까지 우리나라의 요인부하값은 0.61이었으나 전 기간을 대상으로 했을 때 0.92로 높게 나타났다.

보고서는 "금융위기 이후 주요국 인플레이션의 추세적 흐름에 대한 글로벌 요인의 영향력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는 개별 국가의 인플레이션이 목표수준을 하회할 경우 목표로 수렴하는 속도를 완만하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경우도 글로벌 요인이 물가상승률을 낮추는 요인으로 작용해 왔고 그 정도는 다른 나라에 비해 상대적으로 큰 것으로 나타났다"며 "최근 우리나라의 물가상승률은 일시적 요인의 영향으로 추세를 크게 하회하고 있기 때문에 현재의 이례적으로 낮은 물가상승률이 지속될 것으로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