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573돌 한글날 기념 경축행사 개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부산시, 573돌 한글날 기념 경축행사 개최

최종수정 : 2019-10-08 11:01:45

부산시는 오는 9일 시청 대강당에서 시민 등 7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글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지난해 열린 572돌 한글날 기념식 축하공연 사진 부산시
▲ 부산시는 오는 9일 시청 대강당에서 시민 등 7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글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지난해 열린 572돌 한글날 기념식 축하공연(사진=부산시)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오는 9일 한글날을 맞아 오전 10시 시청 대강당에서 제573돌 한글날 경축행사를 개최했다.

'세상을 여는 밝은 빛, 한글'을 주제로 한 이번 행사는 한글단체, 교육계, 각계각층 시민 등 이 참석한 가운데 축하영상 상영, 훈민정음 머리글 읽기, 한글발전 유공자 표창, 축하말씀, 축하공연에 이어 한글날 노래 다함께 부르기 그리고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했다.

부산시와 교육청은 지역에서 한글 발전을 위해 노력한 부산가톨릭대학교 김은정 교수 등 11명에게 시장 감사패와 교육감 표창을 전달하며 그간의 공로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자주, 애민, 실용의 정신으로 한글을 창조하신 세종대왕의 뜻을 받들어 쉬운 말로 더 깊게 소통하는 부산"이 될 것이며 "부산이 앞장서 부적절한 일본식 표현의 잔재를 청산하고 한글을 지켜나가자"라고 시민과 함께 다짐했다.

축하공연은 부산시립무용단의 전통북공연 '백두에서 한라까지'로 시민의 마음에 깊은 여운을 남기고, 소년소녀합창단이 '아리랑'과 '날라리 아리랑'을 합창해 감동을 더 했다.

이날 부산에서는 한글서체연구회가 시청 2층 전시실에서 '제17회 한글서예한마당 전시회'를 개최하고, 동아대 국어문화원도 부산진구 송상현 광장에서 '우리말글 사랑 큰잔치'를 개최하는 등 한글날을 축하하는 다채로운 행사가 열렸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