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혁신 벤처에 1600억 제2차 스케일업 지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중기부, 혁신 벤처에 1600억 제2차 스케일업 지원

최종수정 : 2019-10-06 13:34:52

 중소벤처기업부
▲ /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오는 7일부터 혁신 중소기업의 스케일업에 대규모 자금을 지원하는 '2019년 제2차 스케일업 금융'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6일 밝혔다.

스케일업 금융지원사업은 성장잠재력이 있으나 자체 신용으로 회사채 발행이 어려운 중소기업이 직접 금융시장을 통해 자금을 조달할 수 있게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소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를 유동화전문회사(SPC)가 인수한 후 이를 기초로 유동화증권(P-CBO)을 발행한다. 유동화증권 중 선순위와 중순위 증권은 민간에 매각하고 후순위 증권은 중진공이 매입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지난 9월 제1차 스케일업 금융지원사업으로 혁신성장 잠재력을 보유한 60개의 중소기업에 약 30억원씩 총 1940억원의 스케일업 금융을 지원했다.

이번 2차 지원에서는 전통 제조업 기업뿐만 아니라 대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일본 수출규제 관련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기업과 스마트공장·핀테크 등 8대 선도산업 혁신성장 분야 중소기업에 집중 지원한다.

2차 스케일업 지원 선정 기업은 3년간 최대 150억원의 자금을 회사채 발행을 통해 조달할 수 있다. 신청 대상은 신용평가사 회사채 발행 신용등급 B+등급 이상인 중소기업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그간 중소기업 중심의 경제구조로 체질 개선을 위해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해 왔다"며 "스케일업 금융이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및 성장 잠재력이 큰 우수 중소기업의 자금 조달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