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지원받은 청년상인 생존율 30% 못 미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중기부 지원받은 청년상인 생존율 30% 못 미쳐

최종수정 : 2019-10-01 14:14:48

청년상인 창업지원 점포 영업현황 자료 어기구 의원실
▲ 청년상인 창업지원 점포 영업현황/자료=어기구 의원실

정부가 지원한 청년상인 점포 중 영업을 유지하고 있는 곳의 비율이 채 30%도 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청년상인 지원을 받은 곳 중 40세 이상 사업자로 대체 입점된 점포도 70개가 넘었다. 실효성 있는 청년상인 창업지원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청년상인 창업지원 영업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정부의 지원을 받은 점포 중 최초로 지원받은 청년상인이 그대로 영업을 유지하고 있는 곳의 비율이 29.5%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상인 창업지원은 청년상인 육성을 통해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고, 청년일자리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정부가 청년점포를 조성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청년상인 창업지원 사업은 지난 2015년 시행돼 지난 2018년까지 총 162억27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그러나 청년상인 점포 중 영업을 유지하고 있는 점포는 549개 중 285개로 전체 영업 유지율이 51.9%였다. 이 중 처음부터 이 사업의 지원을 받은 청년상인이 그대로 영업을 하고 있는 점포는 162개로 전체의 29.5%에 불과했다.

또한, 영업 유지 중인 285개 점포 중 대체입점(상인변경)된 점포 123개 중 72개 점포는 청년이 아닌 만 40세 이상의 상인이 운영하고 있었다.

창업지원을 받은 청년상인의 폐업 사유로는 '경영악화 및 연락두절'이 243명으로 가장 많았고, '개인사유'가 69명, '점포이전'아 64명으로 조사됐다.

어기구 의원은 "청년상인의 영업유지율이 저조한 현상은 열악한 입지 조건, 청년 상인들의 경험 부족 등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한다"며 "영업 유지율 제고를 위한 실효성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