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경제②] 제조업체 45.7% "1년새 소재부품 조달 리스크 커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지역경제②] 제조업체 45.7% "1년새 소재부품 조달 리스크 커져"

최종수정 : 2019-09-30 14:01:17

공급처별 조달 리스크 상승 업체. 한국은행
▲ 공급처별 조달 리스크 상승 업체. /한국은행

1년 새 제조업체의 소재·부품 조달 리스크가 일본, 중국을 중심으로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30일 발간한 '지역경제보고서(2019년 9월호)'에 따르면 전국 199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주요 소재·부품의 조달 리스크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조사업체의 45.7%는 1년 전에 비해 소재·부품 조달 리스크가 높아졌다고 응답했다.

주요 소재·부품은 자사 생산제품의 고부가가치에 크게 기여하거나 첨단·핵심기술을 수반하는 소재·부품으로서 조달 차질 시 생산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하는 품목을 말한다.

전체 조사업체 중 해외조달 리스크 상승 업체는 43.2%에 달했다. 특히 일본(33.7%), 중국(17.6%), 유럽(7.0%), 미국(6.0%) 등의 순으로 리스크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조달 리스크 상승 업체는 16.1%였다.

리스크 유형별로 보면 일본 관련 리스크는 무역규제(27.1%), 납품지연(20.1%), 가격급등(15.1%), 품질악화(3.5%) 순이었다. 중국 관련 리스크는 가격급등(11.1%), 무역규제(7.5%), 납품지연(6.0%), 품질악화(5.5%) 순으로 우려가 높았다.

업종별로는 기계·장비(50.0%), 철강(45.5%), 석유·화학(41.7%), 자동차(38.6%), IT(36.1%)의 순이었다.

기업 규모 및 내수 수출기업별 조달 리스크 상승 업체 비율. 한국은행
▲ 기업 규모 및 내수/수출기업별 조달 리스크 상승 업체 비율. /한국은행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의 41.4%, 중견기업의 46.7%, 중소기업의 43.2%에서 조달 리스크가 높아졌다고 응답했다. 내수기업(43.3%)보다는 수출기업(48.4%)의 조달 리스크 상승 업체 비율이 더 높았다.

주요 소재·부품의 재고 보유기간은 3개월 미만 62.8%, 3~6개월 29.9%, 6개월 이상 7.3%로 조사됐다. 소재·부품 조달 차질 시 대체 소요기간은 3개월 미만 32.5%, 3~6개월 31.0%, 6~12개월 16.2%, 1년 이상 5.5%였다. 대체 불가능하다는 답변도 14.8%를 차지했다.

대체 불가능 또는 대체 1년 이상 소요된다는 답변 비율은 대기업(38.2%)과 중소기업(32.5%)에서 더 높았다. 상당수가 화학제품(23.6%), 1차금속제품(23.6%), 컴퓨터·전자·광학기기(16.4%) 등이었다.

해당 사유로는 품질수준 저하(35.8%), 납기 미충족(16.6%), 조달비용 상승(15.9%), 현 거래처 독점생산(14.6%), A/S 곤란(6.6%), 고객사 승인 필요(6.0%) 등을 꼽았다.

조달 리스크 축소를 위해 대응하고 있는 업체는 68.8%에 달했다. 구체적으로는 구매선 다변화(34.8%), 예비 거래처 확보(26.0%), 재고 보유 확대(25.7%) 등의 순으로 많았다. 국산화 추진(9.7%)과 해외기업 지분 투자(2.4%)를 통한 대응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해외조달 리스크 대응 방안. 한국은행
▲ 해외조달 리스크 대응 방안. /한국은행

국산화 추진의 걸림돌로는 기술·연구개발인력 부족(23.7%), 국내수요 부족(21.2%),

기술개발자금 부족(14.4%), 환경·생산활동 규제(13.9%) 등이 거론됐다.

소재·부품 국산화 및 조달 안정화를 위해 가장 효과가 높은 정책으로 투자세액공제 강화(21.2%), 공급-수요기업 공동개발·상품화 지원(17.3%), 해외 공급처 다변화 지원(14.8%), 환경·입지규제 완화 및 행정절차 간소화(13.2%), 정부출연연구소 통한 연구개발(R&D) 지원(12.4%), R&D자금 저리 융자(12.0%) 등의 순이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