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용직·일용직 임금 격차 커진다…369만원vs151만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상용직·일용직 임금 격차 커진다…369만원vs151만원

최종수정 : 2019-09-30 14:25:35

상용직·일용직 임금 격차 커진다…369만원vs151만원

상용직과 임시·일용직 노동자의 임금격차가 더 벌어졌다.

지난 7월 상용노동자와 임시·일용직 노동자의 월평균 임금총액은 각각 369만3000원, 151만6000원으로 격차가 217만7000원까지 벌어졌다. 상용직과 임시직 격차는 지난해 같은달(216만원)보다 늘었고, 지난달 기준 상용직·임시직 격차인 200만4000원보다도 증가했다.

30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8월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7월 상용직 노동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노동자 1인당 임금총액은 348만4000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2.8%(9만6000원) 증가했다.

상용직은 고용계약 기간이 1년 이상인 노동자나 고용계약 기간이 정해지지 않은 정규직을 의미한다. 임시·일용직은 고용계약 기간이 1년 미만이거나 하루 단위로 고용돼 일당제 급여를 받는 노동자를 의미한다.

상용노동자 임금총액은 전년 동월 대비 2.7% 늘어난 369만3000원, 임시·일용직 노동자는 전년 동월대비 5.6% 증가한 151만6000원으로 집계됐다. 상용직과 임시·일용직 간 임금 격차는 217만7000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 216만원보다 확대됐다. 지난 6월 상용직·임시직 격차인 200만4000원보다도 확대됐다.

임금격차가 커진 것은 노동자의 시간당 임금은 늘어나고 있지만 임시·일용근로자의 절대적인 노동시간이 줄어든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상용직 노동자의 월평균 노동시간은 184.7시간으로 전년 동월 대비 4.9시간(2.7%) 증가했다. 임시·일용직의 월평균 노동시간은 99.0시간으로 전년 동월 대비 0.5시간(0.5%) 감소했다.

고용부 관계자는 "임시·일용근로자 근로시간은 장기간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다만 임금은 최근 5%~6%를 계속해서 유지해서 상용근로자에 비해서 높은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업체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 사업체는 175.8시간으로 3.9시간(2.3%) 증가했고, 상용 300인 이상은 179.9시간으로 6.8시간(3.9%) 증가했다.

정부의 노동시간 단축정책으로 노동자 근로시간은 감소 추세다. 1~7월 누계 월평균 근로시간은 163.9시간을 기록했다. 2017년 1~7월 167.6시간, 2018년 1~7월 164.8시간에 비해 줄어든 것이다.

올해 1~7월 300인 미만 사업체의 근로자 1인당 근로시간은 163.6시간으로 전년동기(164.9시간)대비 1.3시간(0.8%) 감소했고, 300인 이상은 165.1시간으로 1.0시간(0.6%) 증가했다.

고용부는 300인 이상 사업체 근로시간 증가와 관련, "조선업 등이 포함된 기타운송장비제조업 경기회복 등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조선업이 포함된 기타운송장비제조업 종사자수는 2개월 연속 증가를 기록했다. 지난 7월은 전년동월대비 1000명 증가하는 수준이었으나 8월에는 2000명 수준으로 확대됐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