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경제①] 지역경기 3분기도 성장세 둔화…수출, 대부분 감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지역경제①] 지역경기 3분기도 성장세 둔화…수출, 대부분 감소

최종수정 : 2019-09-30 12:00:00

권역별 경기. 한국은행
▲ 권역별 경기. /한국은행

국내 지역경제가 여전히 회복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30일 발간한 '지역경제보고서(2019년 9월호)'에 따르면 3분기 권역별 경기는 성장세 둔화흐름을 지속하는 가운데 2분기 대비 보합 수준을 나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경제보고서는 한은의 15개 지역본부가 지역 경기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지난달 중순부터 이달 초순까지 권역 내 업체, 유관기관을 대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를 집약한 보고서다.

권역별 제조업 생산을 보면 대경권이 디스플레이와 기계장비, 강원권이 시멘트와 자동차부품, 제주권이 비알콜음료 등을 중심으로 소폭 감소했다. 수도권은 자동차가 증가했으나 디스플레이, 휴대폰, 의약품, 철강, 석유화학·정제, 기계장비가 감소하면서, 동남권은 조선, 금속가공, 자동차 및 철강을 중심으로 보합 수준을 나타냈다.

충청권은 석유화학과 전기장비가 증가한 반면 철강이 부진하면서, 호남권은 자동차, 조선 및 음식료품이 증가했으나 철강이 감소하면서 전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보면 대경권, 강원권, 제주권이 국내외 관광객 확대로 숙박업 등을 중심으로 증가한 반면 동남권은 도소매업, 음식점업 등의 부진으로 소폭 감소했다. 수도권, 충청권, 호남권은 2분기 수준에 머물렀다.

소비는 수도권, 동남권, 강원권이 냉방가전 판매 등의 부진으로 소폭 감소했다. 나머지 권역은 2분기 수준을 나타냈다.

설비투자는 동남권이 조선, 금속가공, 철강 제조업을 중심으로 소폭 증가했고 나머지 권역은 2분기 수준에 그쳤다. 건설투자는 공공부문이 소폭 개선됐으나 민간부문이 주거용 건물건설을 중심으로 감소하면서 전 권역에서 보합 수준을 나타냈다.

수출은 수도권과 충청권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감소했다. 호남권, 대경권, 제주권도 소폭 감소했고 동남권, 강원권은 전년 동기 수준에 머물렀다.

3분기 중 권역별 생산. 한국은행
▲ 3분기 중 권역별 생산. /한국은행

고용은 7~8월 중 월평균 취업자수는 전년 동기 대비 37만6000명 증가해 2분기(23만7000명)보다 증가폭이 크게 확대됐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호남권, 강원권에서 증가폭이 확대됐다. 동남권은 증가로 전환됐고, 대경권은 감소폭이 축소됐다. 반면 충청권, 제주권은 증가폭이 소폭 축소됐다.

업종별로는 숙박·음식점업,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의 증가폭이 확대되고 건설업은 증가로 전환했다. 제조업은 감소세가 둔화됐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임금근로자가 상용근로자를 중심으로 증가세가 확대되고 자영업자는 감소세가 둔화됐다.

같은 기간 월평균 소비자물가상승률은 전년 동기 대비 0.3%로 2분기(0.4%)에 비해 상승폭이 축소됐다. 이는 농축산물가격이 기상여건 호조, 수요 둔화 영향으로 하락으로 전환한 데다 석유류가격이 국제유가 안정화 등으로 하락세가 확대된 영향이다.

이 기간 월평균 주택매매가격은 전기 말 월 대비 하락폭이 2분기에 비해 축소됐다. 권역별로는 충청권, 대경권의 하락세는 둔화된 반면 동남권, 강원권, 제주권은 하락세가 확대됐다. 수도권은 하락세가 멈추고 보합세로 전환됐다.

3분기 중 기업자금사정은 2분기에 비해 소폭 악화됐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동남권, 대경권, 제주권이 소폭 악화됐고 충청권, 호남권, 강원권은 보합 수준을 보였다. 업종별로는 조선, 자동차 및 숙박·음식점업이 소폭 개선됐으나 석유화학·정제업, 건설업, 도소매업은 다소 악화됐다.

3분기 중 권역별 수요. 한국은행
▲ 3분기 중 권역별 수요. /한국은행

◆ 향후 제주권 개선, 나머지 보합 전망

한은은 모니터링 결과 향후 경기전망에 대해 제주권이 소폭 개선되고 나머지 권역은 보합 수준일 것으로 내다봤다.

제조업 생산은 수도권이 디스플레이, 자동차, 의약품을 중심으로 소폭 증가할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동남권, 충청권 등 나머지 권역은 주력산업의 업황이 엇갈리면서 보합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파악됐다.

서비스업 생산은 강원권과 제주권이 중국, 동남아시아 관광객 확대 등으로 소폭 증가하겠으나 수도권 등 나머지 권역에서는 대체로 3분기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소비의 경우 수도권, 충청권, 강원권이 정부 지출 확대 등에 힘입어 소폭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동남권, 제주권은 소비심리 약화 등으로 소폭 감소할 것으로 파악됐다. 호남권, 대경권은 보합 수준에 머물 전망이다.

설비투자는 대외 불확실성 증대 등으로 전 권역에서 보합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조사됐다.

건설투자는 제주권이 사회간접자본(SOC), 민간투자를 중심으로 소폭 증가하겠으나 강원권이 주거용 건물건설 부진으로 소폭 감소할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권역은 보합 수준이 전망된다.

수출의 경우 강원권이 의료기기, 자동차부품, 식료품을 중심으로 소폭 증가할 것으로 파악됐으나 수도권은 대부분 업종에서 부진을 지속할 것으로 조사됐다. 충청권은 반도체, 석유화학제품, 자동차부품, 호남권은 석유화학·정제품, 철강, 대경권은 철강, 디스플레이, 기계장비, 제주권은 반도체 설계를 중심으로 소폭 감소할 것으로 나타났다. 동남권은 전년 동기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파악됐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