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서울병원 윤하나 교수, 국내 최초 다빈치 SP로봇 인공방광 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대서울병원 윤하나 교수, 국내 최초 다빈치 SP로봇 인공방광 수술 성공

최종수정 : 2019-09-25 08:56:25

이대서울병원 윤하나 교수, 국내 최초 다빈치 SP로봇 인공방광 수술 성공

이대서울병원 비뇨의학과 로봇비뇨기재건수술 클리닉 팀이 국내 최초로 '다빈치 SP(Single Port) 로봇수술'을 활용한 방광절제 및 인공방광대치수술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비뇨의학과 윤하나 교수가 이번 수술에 사용한 '다빈치 SP'는 다빈치 로봇수술 시스템 최초로 하나의 절개 부위로 수술하는 단일공 기법의 로봇수술기기다.

인공방광수술을 받은 69세 김모씨는 신경인성 방광으로 인한 방광의 기능부전으로 잔뇨 배출을 위해 방광에 도뇨관을 항상 끼고 살아 왔다. 김 씨는 방광 내 도뇨관 유치의 합병증을 막고, 스스로 배뇨가 가능하도록 이대서울병원에서 방광을 전부 절제해내고 자신의 소장을 이용한 인공방광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인공방광수술은 방광암으로 종양 있는 방광을 적출해야 할 때 소변 주머니를 차지 않고 정상 방광처럼 소변을 볼 수 있는 수술법이다. 방광암 외에도 간질성방광염, 신경인성 방광 등으로 방광 기능이 정상적으로 유지되지 못하고 효과적으로 소변을 배출할 수 없을 때 선택할 수 있는 치료법이다. 보통은 개복을 하고 인공방광을 만드는 수술을 하지만 로봇을 이용해 수술을 할 수 있다.

다빈치 SP 로봇수술은 약 2.5cm의 하나의 절개로 좁고 깊은 곳에 있는 수술 부위에 접근해 복잡한 수술을 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다빈치 로봇수술 기기 최초로 카메라에 손목 기능이 추가되어 수술 시야 확보가 360도까지 되며, 로봇 팔에 장착되는 기구에도 2개의 관절이 적용되어 좁고 깊은 수술이 용이하고 360도로 넓은 시야 확보가 가능하다. 하나의 작은 절개로 정교한 수술을 하다 보니 수술 부위의 통증이 적어 수술 후 빠른 회복과 걷기, 호흡 억제 완화로 조기 회복을 도와 폐렴 등 수술 후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을 줄일 수 있다.

윤 교수는 "다빈치 SP 로봇수술은 배꼽을 통해 하나의 절개로 수술을 해 신경 가지의 손상이 적어 수술 후 발생할 수 있는 배뇨 기능 또는 성 기능 감소가 적을 수 있다"면서 "빠른 회복뿐만 아니라 수술 후 흉터도 거의 남지 않아 미용적으로도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