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의혹 백화점' 조국 파장에 여권 휘청… 정의당도 결국 사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초점] '의혹 백화점' 조국 파장에 여권 휘청… 정의당도 결국 사과

최종수정 : 2019-09-22 13:17:58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 17일 오후 국회에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예방한 모습 연합뉴스
▲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 17일 오후 국회에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예방한 모습/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의혹이 고구마줄기처럼 연이어 터지자 부정적인 여파가 여권 전체로 번지는 모양새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을 비롯해 '집권당' 더불어민주당, '범여권' 정의당 지지율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정의당은 조 장관 의혹에 분노한 여론을 인지했을까. 조 장관 임명을 찬성했던 이전 행보에 대해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우선 조 장관은 본인·본인 가족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했으나 이는 거짓이었음이 드러나고 있다. 조 장관 아내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딸 입시를 위해 표창장을 위조한 정황이 검찰조사를 통해 드러난 게 이를 방증한다. 그래선지 '조 장관 사퇴 촉구 집회'를 열던 서울대학교·고려대학교 집행부는 전국 규모의 촛불집회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들은 21일 입장문을 통해 "우리 청년들이 공정과 정의를 위해 나서야 한다"며 "모든 국민이 지키는 기본적인 법조차 지키지 않는 사람에게 법무장관직을 맡기면 나라의 법치주의는 사망한다"고 했다.

그뿐인가.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조 장관을 둘러싼 논란 때문에 '취임 후 최저치 지지율'을 기록했다. 한국갤럽이 20일 발표한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에 따르면, 문 대통령 지지율은 40%(부정평가 53%)다. 이는 문 대통령의 대선 득표율인 41.1%보다 적은 수치다.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가장 큰 이유로는 '인사'가 꼽혔다.

민주당과 정의당의 지지율도 동반 하락했다. 리얼미터가 19일 발표한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 '조 장관 임명 찬성' 민주당은 전주대비 1.3%p 하락한 38.2%를, 정의당은 전주대비 1.0%p 하락한 5.2%를 각각 기록했다. 반면 '조 장관 임명 반대' 자유한국당은 전주대비 2.0%p 상승한 32.1%를, 바른미래당은 0.8%p 상승한 6.0%를 각각 기록했다.

윤용호 자유한국당 부대변인은 22일 메트로신문과의 통화에서 "최근 문 대통령과 민주당, 정의당 지지율이 하락한 이유는 조 장관 의혹을 바라보는 여론의 반응이 매우 싸늘하단 얘기다. 그리고 조 장관 의혹은 여권 전체 지지율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반대로 '조 장관 임명 반대'를 강조했던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율이 상승하지 않았나"라고 했다. 이어 "조 장관을 둘러싼 의혹이 장기화된다면 여론은 현 여권에 등을 돌릴 수밖에 없다"고 부연했다.

그래선지 정의당은 지지층 사수를 위해 '조 장관 임명 찬성' 관련 고개를 숙였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1일 당 전국위원회 모두발언 때 "조 장관 자격평가를 넘어서 개혁과 반개혁 대결의 중심에 있었기 때문에 정의당은 최종적으로 개혁전선을 선택하게 됐다. 현재 조 장관 문제는 검찰 손에 맡겨졌고 저희는 검찰수사 귀추를 주목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번 정의당 결정이 국민적 기대에 못 미쳤던 게 사실이다. 우리사회 특권에 좌절하고 상처받은 청년들과 당의 일관성 결여를 지적하는 국민들에게 매우 송구스럽다"고 부연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