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송파구 가락미륭아파트 재건축된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 송파구 가락미륭아파트 재건축된다

최종수정 : 2019-09-19 09:57:55

송파구 가락동 138번지 위치도. 서울시
▲ 송파구 가락동 138번지 위치도./ 서울시

서울 송파구 가락미륭아파트가 재건축된다.

서울시는 지난 18일 제14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송파구 가락미륭아파트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수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송파구 가락동 138번지 가락미륭아파트는 1986년 준공된 노후아파트다. 지하철 3호선 경찰병원역과 8호선 가락시장역, 5호선 개롱역 인근에 위치해 있다.

이번 시 도계위 결정에 따라 해당 아파트는 기존 15층, 용적률 180%, 435세대 규모에서 최고 21층, 용적률 299.25%, 612세대의 공동주택 단지로 거듭난다.

서울시 관계자는 "향후 서측 저층 주거지를 배려하고 인근 대로에서의 차폐감을 최소화할 수 있는 높이와 배치 계획을 수립하는 대안으로 수정 가결했다"며 "검토 의견으로 도로변 거주자 우선주차구역 삭제 등을 통한 인근 가로환경 개선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이날 구로구 오류동 현대연립 재건축 예정법적상한용적률 결정 및 정비구역·정비계획 변경안과 서초구 우면동 서울시품질시험소 별관의 도시관리계획 용도지역 변경안도 수정 가결됐다.

이에 따라 구로구 오류동 156-15번지 일대에는 임대주택 41세대를 포함한 총 443세대가 15층 이하 높이로 공급될 예정이다.

서초구 우면동 품질시험소(별관) 부지는 R&D 앵커시설을 조성하기 위한 곳이다. 이번 시 도계위 결정으로 자연녹지지역을 향후 사업 추진 단계에 따라 제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조정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시 도계위는 '2025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 기본계획 도시정비형 재개발 부문 변경안'도 수정 가결했다.

이번 기본계획 변경은 도시정비형재개발을 할 때 직주근접 실현이 가능하도록 3년간 한시적으로 주택공급을 확대하기 위한 것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한양도성 외 7개소에 대한 주거주용도를 허용하고 공공주택 도입을 위한 주거비율 확대, 용적률 완화가 주 내용이다. 주거주용도 확대지역은 영등포·여의도 도심, 청량리 광역중심, 가산·대림 광역중심, 마포 지역중심, 연신내, 신촌, 봉천이다. 공공주택 도입 시 상업지역은 주거비율을 기존 50%에서 90% 범위까지 허용한다. 준주거지역은 100% 이내에서 용적률을 완화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공공주택 도입에 따른 연면적 증가와 연동해 최고 높이를 일부 완화하는 사안은 좀 더 신중하고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수렴해 금회 변경에서 제외했다"며 "이번 결정으로 도심, 광역중심, 지역중심의 실수요가 많은 지역에 공공주택이 효과적으로 공급될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