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윤철 기재부 제2차관 "유대인은 어릴때부터 경제교육 받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구윤철 기재부 제2차관 "유대인은 어릴때부터 경제교육 받아"

최종수정 : 2019-09-18 16:17:41
경제교육지원법 제정 후 10년, 경제교육 활성화 토론회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경제교육 활성화 방안 토론회 에서 패널들이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경제교육 활성화 방안 토론회'에서 패널들이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워렌 버핏, 조지 소로스 등 유대인들은 어린 시절부터 적극적으로 경제교육을 받으며 성장했다. 경제교육 활성화로 지금의 어린 세대들이 10년, 20년 후 더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제2차관은 18일 김정우·조승래 의원이 주최하고 경제교육단체협의회가 주관한 '경제교육 활성화 방안 토론회'에서 "어린이부터 은퇴 후 장년층까지 아우르는 경제교육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이날 토론회에서 김성진 경제교육단체협의회 회장은 "예전이나 지금이나 우리는 실물경제에만 관심이 많고 경제교육엔 관심이 없었다"면서 "경제교육단체협의회 회장으로서 경제교육 확산과 효율적 집행에 힘쓰겠다"고 했다.

최정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도 "학교에서 배우는 경제교육은 양적·질적으로 떨어진다"며 "경제교육 활성화가 범사회적으로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진 발제에는 박형준 성신여대 교수는 '경제교육지원법 10년의 성과 및 향후 발전방안'을 제시했다,

박 교수는 우리나라 경제교육 활성화를 위해 정부는 지원을 하고 민간이 앞장서는 구조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경제교육지원법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경제교육에 대한 법적 구속력을 높이는 방향으로 개정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경제교육의 목적을 핵심역량을 높이는 방향의 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영수 경북대 교수는 '학교 밖 경제교육 실태와 개선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전국 15개 지역경제교육센터는 경제교육의 사각지대라고 할 수 있는 지역의 경제교육 활성화에 기여해왔다"며 "그러나 여전히 지역경제교육센터의 인지도가 낮은 만큼 전국 단위의 홍보활동 노력을 통해 지역의 실질적인 경제교육의 허브가 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역의 지자체, 학교 등 기관과의 협력 강화와 예산 증대를 통한 경제교육의 초과 수요 해소를 촉구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