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지킬 수장은 누구?…금융권 인사 본격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수출입은행 지킬 수장은 누구?…금융권 인사 본격화

최종수정 : 2019-09-16 16:06:52

 왼쪽부터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최희남 한국투자공사 사장 취합
▲ (왼쪽부터)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최희남 한국투자공사 사장 /취합

공석이 된 수출입은행장 자리를 시작으로 금융권 인사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이미 차기 수출입은행장은 하마평이 무성한 가운데 임기만료가 다가오는 허인 KB국민은행장과 이대훈 NH농협은행장,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등에 대해서도 연임 여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수출입은행장은 전임인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취임으로 공식적으로 공석이 됐고, 허인 국민은행장은 오는 11월20일로 임기가 끝난다. 이대훈 농협은행장과 김도진 기업은행장의 임기만료는 12월 말께다.

당장 금융권에서 가장 관심을 끄는 곳은 수출입은행이다.

전임 수장들이 연달아 금융위원장으로 이동하면서 무게감이 달라진데다 대외 정책금융을 담당하는 특성상 자리를 오래 비워두기도 힘들다. 내부적으로도 이동걸 산업은행장의 합병 건의 발언에 수장 선임이 속도를 냈으면 하는 분위기다.

차기 수출입은행장으로는 금융감독원 유광열 수석부원장과 최희남 한국투자공사(KIC) 사장이 거론되고 있다. 행시 29회 동기로 모두 기획재정부 출신에 국제금융통으로 꼽히는 만큼 우열을 가리기 힘들다는 평이다. 나이는 유 수석부원장이 1964년생, 최 사장이 1960년생이다.

유 수석부원장은 기재부 국제금융협력국장과 금융위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 등을 거쳐 지난 2017년 11월부터 금감원 수석부원장에 임명됐다.

최 사장은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과 세계은행(WB) 이사, 국제통화기금(IMF) 이사 등을 거쳐 지난해 3월 KIC로 이동했다.

수출입은행장은 기재부 장관이 제청하고, 대통령이 임명한다.

 왼쪽부터 허인 KB국민은행장, 이대훈 NH농협은행장,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취합
▲ (왼쪽부터)허인 KB국민은행장, 이대훈 NH농협은행장,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취합

시중 은행 가운데서는 허인 국민은행장의 경우 연임이 무난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실적이 기본적으로 뒷받침을 해주는 데다 노조와의 분쟁도 무난히 수습했다는 평이다. 취임 당시부터 고객과 직원 중심을 강조하면서 내부적으로도 연임에 반대하는 목소리는 아직 두드러지지 않고 있다.

농협은행과 기업은행은 연임 여부를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실적 등 성과는 좋지만 전례가 없었던 탓이다.

이대훈 농협은행장은 지난해 말 이미 한 차례 연임에 성공해 올해는 3연임 여부가 결정된다. 취임 이후 사상 최대 실적에 디지털 부문과 해외진출에서도 성과가 가시화되면서 연임 가능성도 높아졌다. 다만 지금까지 3년간 행장 자리를 지킨 사례는 없어 확신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김도진 기업은행장 역시 연임 사례가 없었다는 점이 부담이다. 이와 함께 임기만료를 반 년 이상 앞둔 올 상반기부터 관료 출신 인사가 내정됐다는 설이 돌기도 했다. 교체된다면 내부 출신이 연속해서 행장에 선임될 지 외부 인물이 될 지도 관심사다. 기업은행장은 금융위원장의 제청을 받아 대통령이 임명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