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퇴근길 지하철역에서 '직장 내 괴롭힘' 상담 받으세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퇴근길 지하철역에서 '직장 내 괴롭힘' 상담 받으세요"

최종수정 : 2019-09-15 14:19:13

서울시청. 서울시
▲ 서울시청./ 서울시

퇴근길 지하철역에서 직장 내 괴롭힘, 임금체불, 부당해고 등 각종 노동상담을 받을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된다.

서울시는 이달 18일부터 12월 19일까지 서울시내 주요 지하철역에서 '직장 갑질 이동상담센터'를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상담센터가 들어서는 곳은 ▲동북권(건대입구역,구의역, 수유역, 월곡역, 성수역) ▲동남권(천호역, 굽은다리역, 중앙보훈병원역) ▲서남권(서울대입구역, 화곡역, 목동역, 구로디지털단지역) ▲서북권(홍제역) 등 총 13개 지하철 역사다. 운영횟수는 월 1~4회(회당 2~4시간)로 역마다 다르다.

센터는 직장 내 괴롭힘, 일명 직장갑질과 관련된 상담을 실시하고 신고방법을 안내한다. 임금체불, 부당해고 등 노동법률 상담, 산업재해 등 노동보건 상담도 지원한다.

전문적인 지원이 필요한 노동자에게는 '서울시 노동권리보호관'이 진정, 청구, 행정 소송대행 등 체계적인 도움을 제공한다.

상담센터 운영 일정은 다산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김혁 서울시 노동정책담당관은 "노동의 존엄성과 가치를 훼손하는 직장 내 괴롭힘을 근절하기 위한 체계적인 예방 노력과 피해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며 "노동자 간 상호 존중 문화가 뿌리내릴 수 있는 일터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