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KT, 글로벌 어워즈서 5G 우수성 입증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SKT·KT, 글로벌 어워즈서 5G 우수성 입증

최종수정 : 2019-09-12 10:15:26

어워드에 참석한 SK텔레콤 이강원 클라우드랩스장 가운데 , 류탁기 AN개발팀장 왼쪽 과 구성원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SK텔레콤
▲ 어워드에 참석한 SK텔레콤 이강원 클라우드랩스장(가운데), 류탁기 AN개발팀장(왼쪽)과 구성원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SK텔레콤

SK텔레콤과 KT가 글로벌 시장에서 5세대(5G) 이동통신 우수성을 입증 받았다.

SK텔레콤과 KT는 11일(현지시각) 싱가포르에서 열린 '5G 아시아 어워즈 2019'에서 각각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5G 아시아 어워즈'는 글로벌 정보통신 기술 연구기관인 '인포마 텔레콤앤미디어의 주관으로 열리며, 아시아 지역 이동통신 관련 업계에서 가장 뛰어난 성과와 혁신을 이루어낸 기업을 선정한다.

올해는 5G, RAN(무선접속네트워크), 네트워크자동화, 네트워크 보안분야에서 5G 관련 혁신적인 성과를 선보인 기업을 선정했다.

SK텔레콤은 자사 '5G MEC(모바일 에지 컴퓨팅)' 기술로 '5G 월드 어워드 2019', '라이트리딩 어워드', '텔레콤 아시아 어워드2019' 등에 이어 올해에만 글로벌 어워드 4관왕을 달성했다.

이번 수상과 관련, 주최 측은 5G 통신 지연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인 SK텔레콤의 앞선 기술력과 플랫폼 개방을 통한 생태계 확장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를 뒷받침하는 국내 최고속 5G 네트워크 기반 세계 최고 수준의 5G 상용화 성공도 수상에 주요하게 작용했다.

'MEC'는 5G 시대 핵심 기술로 5G기지국이나 교환기에 소규모 데이터 센터를 설치, 전송 구간을 최대 1단계로 줄여 데이터 통신 지연 시간을 최대 60% 감소시킨다.

SK텔레콤은 '네트워크 가상화' 부문과 '최우수 인공지능 활용' 부문에서도 각각 수상했다.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해 올해 자사 망에 적용 중인 가상 네트워크 솔루션 SONA(Simple Overlay Network Architecture)는 다양한 제조사 장비로 이뤄진 복잡한 네트워크 환경에서,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각각의 트래픽을 최적의 경로로 안내한다. 아울러 SK텔레콤의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 '탱고(TANGO)'는 AI가 적용돼 빅데이터 분석과 머신 러닝 기반으로 네트워크 문제점을 찾아 스스로 해결하고 최적화 한다.

KT 네트워크부문 최용민 팀장 왼쪽 이 5G 아시아 어워즈 2019 에서 아시아 최고 5G 상용화 상 을 수상한 후 시상자인 영국의 리서치 업체 Ovum의 파멜라 딕슨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KT
▲ KT 네트워크부문 최용민 팀장(왼쪽)이 '5G 아시아 어워즈 2019'에서 '아시아 최고 5G 상용화 상'을 수상한 후 시상자인 영국의 리서치 업체 Ovum의 파멜라 딕슨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KT

KT는 이번 어워즈에서 '아시아 최고 5G 상용화 상'을 수상하며 5G 부문에서 3년 연속 수상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KT가 수상한 '아시아 최고 5G 상용화 상'은 올해 신설된 상으로 5G 네트워크 상용화로 가장 훌륭한 성과를 이뤄낸 기업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KT는 올해 4월 세계최초로 5G 상용서비스를 시작하며 CUPS 구조와 MEC 기술이 구현된 전국 최다 8개의 5G 에지 통신센터를 기반으로 한 초저지연 5G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 이수길 상무는 "이번 5G 아시아 어워즈 수상으로 다시 한 번 평창에서부터 세계최초 상용화까지 이어온 KT의 5G 리더십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며, "KT는 앞으로도 혁신적인 5G 기술 개발과 최고 수준의 품질 확보로 글로벌 1등 5G 기술력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