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성길 졸음운전 주의..과식하지 말고 환기 자주 시켜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귀성길 졸음운전 주의..과식하지 말고 환기 자주 시켜야

최종수정 : 2019-09-12 05:00:03

귀성길, 정체가 심한 도로에서 쏟아지는 졸음을 막으려면 소화를 충분히 시키고, 껌을 씹어 뇌를 깨워주는 것이 효과적이다.

파킹클라우드의 모바일 앱 서비스 '아이파킹'은 추석명절 장거리 운전으로 인한 졸음운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을 12일 소개했다.

정체가 심한 도로에서 평소보다 긴 시간 운전을 할 경우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추석 연휴 기간에 약 1만8000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연간 일평균 교통사고 발생 건수의 약 1.4배 높은 수치다.

아이파크에 따르면 운전 중 졸음이 올 때는 간단한 간식을 씹어 뇌를 깨워주는 것도 졸음 퇴치에 효과적이다. 껌이나 초콜릿을 씹으면 정신이 집중되고 당분이 뇌 활동을 도와 집중력을 높이는데 도움을 준다.

또 밀폐된 차량에서 장시간 운전하게 되면 내부에 이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져 쉽게 피로가 쌓이고 졸음이 올 수 있기 때문에 수시로 창문을 열어 환기하거나 에어컨을 '외기모드'로 설정해 두는 것이 좋다.

식후에 충분히 소화를 시킨 후 운전하는 것도 중요하다. 꼽았다. 음식물에 포함된 '트립토판'이란 아미노산이 졸음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과식을 하면 체내 혈관 운동이 위장에 집중되면서 뇌가 더 피곤해질 수 있다.

이 밖에도 졸음쉼터나 휴게소와 같은 장소에 안전하게 주·정차 한 후에 스트레칭을 하면 몸의 긴장이 풀어지고 혈액순환을 도와 졸음운전 예방에 효과적이다.

아이파킹 관계자는 "추석 명절 기간 동안 차량 이동객들이 아이파킹 앱으로 편리하게 검색 가능한 전국 약 1800개 아이파킹존을 졸음 쉼터로 활용하거나 주차난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덜어주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