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생명, 태풍 '링링' 피해복구 위한 일손돕기 나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NH농협생명, 태풍 '링링' 피해복구 위한 일손돕기 나서

최종수정 : 2019-09-11 13:40:50

홍재은 NH농협생명 대표이사 가운데 와 임직원 30여명이 10일 태풍 링링 피해 복구 위해 강화도 교동면에 위치한 인삼 농가를 찾아 인삼밭 삼포제거 작업을 하고 있다. NH농협생명
▲ 홍재은 NH농협생명 대표이사(가운데)와 임직원 30여명이 10일 태풍 '링링' 피해 복구 위해 강화도 교동면에 위치한 인삼 농가를 찾아 인삼밭 삼포제거 작업을 하고 있다. /NH농협생명

NH농협생명은 홍재은 대표이사와 임직원 30여명이 지난 10일 태풍 '링링' 피해 복구를 위해 일손돕기에 나섰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홍 대표와 직원들은 강화도 교동면에 위치한 인삼 농가를 찾아 태풍이 지나간 후 마을의 농작물과 시설물 등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인삼밭 삼포제거 작업 등 복구에 힘썼다.

홍재은 대표는 "농협생명은 범농협 지원활동과 더불어 조속한 태풍 피해 복구와 지원을 위해 농업인의 마음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