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추석 인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2019 추석 인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최종수정 : 2019-09-11 11:11:39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10일 서울 신촌에서 위선자 조국 사퇴 천만인 서명 운동 을 벌인 뒤 직접 서명에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10일 서울 신촌에서 '위선자 조국 사퇴 천만인 서명 운동'을 벌인 뒤 직접 서명에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과 함께, 대한민국을 다시 살리겠습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추석 대국민 메시지-

대한민국이 국민의 한숨과 절규로 가득 찼습니다.

청년들의 분노가 온 나라를 뒤덮고 있습니다.

추석 명절이 돌아왔지만, 대목 경기도 실종되고 말았습니다.

국민의 삶은 곤궁하고, 마음에는 깊은 상처만 남았습니다.

서로 갈라져 손가락질하며, 갈등과 혼란만 커지고 있습니다.

어쩌다 우리나라가 이 지경이 됐는지, 안타깝고 답답하기만 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어코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강행했습니다. 국민과 조국의 갈림길에서, 국민을 버리고 조국을 선택했습니다. 국민의 분노와 저항을 짓밟고, 야당의 반대도 무시하고, 끝내 돌아오지 못할 다리를 건넌 것입니다.

조국 임명 강행은 위선과 독선, 오만과 기만으로 가득 찬 이 정권의 민낯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조국의 실체는 참으로 경악할 수밖에 없는 수준이었습니다. 불법과 편법으로 재산을 증식하고, 특혜와 특권으로 기득권을 대물림하고 있었습니다. 남들에게는 공정과 정의를 강요해놓고, 자신은 무엇 하나 제대로 지키지 않고 살아왔습니다. 이번 조국 청문회 과정을 통해 그 실체가 낱낱이 드러났습니다. 그럼에도, 대통령은 조국을 끝내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던 대통령의 약속은 달콤한 거짓말에 지나지 않았습니다. 친문 신기득권 세력들이 기회도, 과정도, 결과도, 모두 독점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급기야 이를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욕심을 온 국민 앞에 드러내고 있습니다.

게다가 지금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오로지 총선 승리와 정권 유지만을 목표로, 대한민국 파괴를 서슴지 않고 있습니다. 우리 경제의 성장엔진이 꺼져 가는데도, 현금 살포와 포퓰리즘으로 총선 표를 사는 데만 골몰하고 있습니다. 한미동맹이 흔들리고 나라의 안보가 무너져 가는데도, 국민을 편 가르고 반일감정을 선동해서 선거에 이길 궁리만 하고 있습니다.

국민의 삶은 뒷전으로 밀려났습니다. 경제도, 안보도, 이 정권의 국정 우선순위에 들어있지 않습니다. 이것이 지금 문재인 정권의 실상입니다.

대한민국을 다시 살려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문재인 정권의 이 끝없는 폭주를 막아내야 합니다. 더 이상 이 정권의 폭정을 방치한다면, 대한민국은 다시 일어설 수 없는 절망의 나락으로 추락하고 말 것입니다.

저와 자유한국당은 오로지 국민과 나라만 생각하면서, 나라를 살리는 투쟁을 결코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국민 여러분께 약속드린, 장외투쟁, 원내투쟁, 정책투쟁의 3대 투쟁을 더욱 힘차게 펼쳐 나가겠습니다. 모든 것을 걸고 싸우겠습니다. 상처받은 국민의 마음을 보듬고, 무너진 국민들의 삶을 다시 일으키는 데 모든 힘을 쏟을 것입니다.

추석 연휴에도 저는 쉬지 않고 민생 현장을 살피고, 거리에서 투쟁을 계속할 것입니다. 한 분의 국민이라도 더 만나서, 이 정권의 실상을 알리고, 국민의 목소리를 듣고, 우리의 진심을 전하겠습니다.

추석 명절이 지나면, 곧 정책 대안들도 본격적으로 내놓을 계획입니다. 경제를 살릴 경제 대전환 방안, 나라를 지킬 안보 대전환 방안, 준비를 마쳐가고 있습니다. 우리 당과 정치를 혁신하고 국민 대통합을 이끌어갈 새로운 방안들도 말씀드리겠습니다. 국민 여러분께 새로운 희망과 용기를 드리고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열어갈 수 있는, 최선의 정책들을 반드시 선물해 드리겠습니다.

이 모든 투쟁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겠습니다. 자유한국당의 힘만으로는 부족합니다.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절체절명의 국가적 위기 앞에, 대한민국을 지키려는 모든 분들이 모두 힘을 모아야 합니다. 제가 제안한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 연대'가 그 첫걸음이 될 것입니다. 당면한 과제부터 하나하나 발걸음을 맞춰나가면, 결국 국민과 나라를 살리는 큰 길에 하나가 될 수 있습니다. 저부터 보다 낮은 자세와 열린 마음으로 대통합의 길에 헌신하겠습니다.

내일부터 추석 연휴가 시작됩니다. 모두가 힘들고 어려운 때이지만, 삶의 짐을 잠시나마 내려놓고 행복한 명절 보내시기를 기원합니다.

2019년 9월 11일

자유한국당 대표 황교안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