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실트론, 미국 듀폰사 SiC 웨이퍼 사업부 인수…'헤테로 웨이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SK실트론, 미국 듀폰사 SiC 웨이퍼 사업부 인수…'헤테로 웨이퍼' 국산화 길 열리나

최종수정 : 2019-09-10 17:22:21

SK실트론이 인수한 듀폰 SiC 웨이퍼 사업부. SK실트론
▲ SK실트론이 인수한 듀폰 SiC 웨이퍼 사업부. /SK실트론

SK실트론이 실리콘 카바이드 웨이퍼 시장으로 영역을 넓힌다. 일본 추가 수출 규제가 우려됐던 '헤테로 에피택시' 웨이퍼 국산화도 첫 걸음을 내딛었다는 평가다.

SK실트론은 10일 미국 듀폰사 실리콘 카바이드(SiC) 웨이퍼 사업부 인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인수 금액은 4억5000만달러다. 국내외 인허가 승인을 거쳐 연내 인수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SiC웨이퍼는 미국과 일본에서 주로 생산하던 첨단 제품이다. 실리콘 웨이퍼보다 단단하고 전압과 열에 강해 전기차 등에 주로 사용된다.

듀폰 SiC 웨이퍼는 독자 생산설비와 설계 운영 노하우 등으로 글로벌에서 가장 수준이 높은 제품으로 평가받는다.

SK실트론은 100㎜와 150㎜ SiC 웨이퍼 생산해 관련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듀폰사가 보유했던 기술과 특허도 확보했다. 이를 통해 듀폰이 보유한 R&D 및 생산역량과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글로벌 사업 확장도 지속키로 했다.

특히 SK실트론은 이번 인수를 통해 웨이퍼 국산화 작업에도 진일보를 이룬 것으로 평가받는다. 웨이퍼를 2개 물질로 만드는 '헤테로 에피택시' 웨이퍼가 추가 수출 규제에 포함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 SiC 소재 기술을 확보하면서 더 다양한 제품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

SK실트론 관계자는 "금번 인수는 빠른 시장 및 기술 진입을 위한 것으로, 향후 미국 현지 R&D 및 생산시설 강화를 통해 경쟁력을 높여 나갈 예정이다"며 "향후 적시 투자를 통해 경쟁력을 확보하고 기업가치를 지속적으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