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군 안보태세 견고…국방개혁 2.0 힘쓸 것"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해찬 "군 안보태세 견고…국방개혁 2.0 힘쓸 것"

최종수정 : 2019-09-10 16:04:16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0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0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10일 발사체 두 발을 쏘아올린 가운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방부가) 발사와 거의 동시에 (상황을) 확인하고 이곳을 방문할 예정인 제게도 참고사항으로 전달됐다"며 "우리 군의 안보태세가 아주 견고하다는 것을 잘 보여준 사례"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해 이같이 말하며 "강한 국방 없이는 평화도 없기 때문에 정부는 국방강화에 항상 힘을 많이 쏟아왔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국방예산 평균 증가율이 박근혜 정부 4.1%, 이명박 정부 5.2%였는데 노무현 정부는 8.9%, 문재인 정부는 7.6%를 기록하고 있다"며 "내년도 국방예산이 처음으로 50조원을 넘어 편성됐다"고 전했다. 전시작전권 전환을 대비하기 위해 국방예산을 효율적으로 쓸 수 있도록 당정(여당·정부)간 협의를 잘하겠다는 게 이 대표 설명이다.

이 대표는 또 "국방개혁 2.0을 차질 없이 이행해 안보태세를 더욱 강화하겠다"며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에도 한미동맹은 굳건히 유지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마지막으로 "굳건한 한미동맹과 안보역량을 바탕으로, 또 외교적 대화를 통해 주변국과 갈등을 해소하는 노력을 동시에 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