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 대통령, KIST 국무회의는 대국민 선전포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국당 "文 대통령, KIST 국무회의는 대국민 선전포고"

최종수정 : 2019-09-10 15:03:38

장능인 자유한국당 상근부대변인.
▲ 장능인 자유한국당 상근부대변인.

자유한국당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현장 국무회의에 대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입시비리 의혹 중심지를 인사 후 첫 국무회의 장소로 택한 것은 대국민 선전포고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장능인 한국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문 대통령이 (검찰 수사) 피의자 조 장관을 임명 강행하고, 국민 분노를 뒤로 한 채 국무회의를 열었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장 대변인은 "입시비리 의혹과 관련해 부인이 검찰에 기소 당한 가짜 국무위원 조 장관도 회의에 참석했다"며 "그동안 진실의 목소리를 내던 공익 제보자에 대한 명백한 협박 행위이자 간접적 증거인멸 교사"라고 지적했다. KIST는 조 장관의 딸이 인턴(임시수습직) 증명서를 부정 발급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장 대변인은 그러면서 "다음에는 교육 혁신을 주장하며 이번 사태와 관련한 또 다른 사건 현장인 동양대학교에서도 국무회의를 열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범인은 사건 현장에 다시 나타난다는 말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국민 뜻을 계속 거스르고 범죄 의혹을 감싼다면 이번 사태와 관련한 역사적 공범을 자처하는 것"이라며 "국민은 정부의 협박·증거인멸성 국무회의를 보며 대한민국 헌정질서를 어지럽히는 범인이 누구인지 똑똑히 목격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 대변인은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법무부 장관 임명을 취소하고 국민께 석고대죄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