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수소충전소 준공…하루 70대씩 연중무휴 충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국회 수소충전소 준공…하루 70대씩 연중무휴 충전

최종수정 : 2019-09-10 14:50:50

국회 수소충전소 조감도. 산업통상자원부
▲ 국회 수소충전소 조감도. /산업통상자원부

정치권과 재계가 10일 규제 샌드박스 1호 '수소충전소'의 국회 설치를 마치고 본격 운영에 나섰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낙연 국무총리,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 이종구 자유한국당 의원 등 관계자 250여명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열린 준공식에 참석했다.

국회 수소충전소는 산업통상자원부가 규제 샌드박스 1호로 추진한 사업이다.

규제 샌드박스는 새로운 제품·서비스에 대해 실증특례·임시허가 등을 통해 기존 규제를 면제하거나 유예해 혁신을 촉진하는 제도다.

앞서 현대자동차는 도심 수소전기차 충전소를 규제 샌드박스 사업으로 신청했고, 지난 2월 규제특례심의위원회는 국회를 비롯한 3곳에 실증특례를 부여했다. 이후 관계 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협업해 인·허가부터 완공까지 총 7개월 만에 설치를 마쳤다.

국회 수소충전소는 여의도 국회대로변에 위치한다. 연중무휴로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하며 용량은 시간당 25kg이다. 하루 약 70대를 충전할 수 있다.

산자부는 국회 수소충전소를 마중물로 삼아 인프라(시설)를 조기 확충하는 '수소충전소 구축방안'을 이달 말까지 수립·발표할 예정이다.

수소충전소는 현재 국회를 포함해 서울 3개, 전국 29개가 있다. 정부는 2022년 수소충전기 310개, 2040년 1200개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날 준공식 후에는 서울에서 수소택시 시범사업을 시작했다.

올해 2개의 택시업체에서 각 5대씩 모두 10대를 서울 시내 도로에서 운영할 예정이다. 2022년 말까지 4년에 걸쳐 총 20대의 수소택시를 일반택시와 같이 운행할 계획이다.

정부는 수소전기차가 승용차 기준 1시간 운행 시 서울시민 70명이 마시는 공기를 정화하는 효과를 낼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 산자부는 수소택시를 도로에서 16만km 이상 운행해 수소전기차 핵심부품의 내구성과 성능을 검증했다. 필요한 보완점은 개선하겠다는 방침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