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 찾은 文… '韓기업 창구 역할' 당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 찾은 文… '韓기업 창구 역할' 당부

최종수정 : 2019-09-10 14:19:39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중구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에서 상담 중인 기업관계자와 대화하는 모습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중구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에서 상담 중인 기업관계자와 대화하는 모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서울 중구 내 대한상공회의소에 위치한 '소재·부품 수급대응지원센터'를 방문해 '소재·부품 수급 동향' 및 '우리기업 애로 해결 추진상황 점검' 행보를 선보였다. 문 대통령이 찾은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는 일본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따른, 우리기업 소재·부품 수급 애로를 해결하기 위해 구축된 민관합동조직이다. 센터에는 총 32개 기관에서 파견된 39명이 근무 중이다.

문 대통령은 같은날 서울 성북구 내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열린 현장 국무회의 직후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를 찾아 직원들을 격려했다. 그리고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라, 소재·부품·장비 공급의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등 기업활동의 어려움이 예상되기 때문에 센터에서 산업현장에 대한 밀착 점검을 강화하고 애로 발생 시 신속하게 해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소재·부품·장비 관련 지원정책들이 산업현장에서 제대로 가동되는지 등을 점검해 지속 보완하도록 센터가 대(對)기업 창구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 국무회의 땐 "지난 2달간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는 명실상부한 국가전략 과제로서 추진 동력을 확보했다. 대기업-중소기업-산학연에, 시민들의 격려와 응원까지 보태져 범국민적 차원에서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이미 구체적인 변화가 시작됐다. 대기업과 국산부품 양산에 성공한 중소기업이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에 힘을 모았다"고 했다. 이어 "정부는 과거와는 다른 접근과 특단의 대책으로 이 같은 긍정적 변화에 속도를 더해 나가겠다"고 부연했다.

한편 청와대에 따르면, 지난 7월22일 개소한 소재·부품 수급대응지원센터는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산업계 영향이 예상되는 159개 품목의 수입·사용기업 1만2479개사 실태조사를 완료했다. 이어 특정국가 의존도-수급차질시 파급효과 등을 중심으로 500개 중점관리기업을 선정해 1:1 밀착관리를 시행 중이다.

센터는 기업 애로와 관련해 현재까지 5561억원 규모(354건)의 금융지원 및 특별연장근로인가 등을 통한 9개 기업 대상 생산확대 지원 등을 해결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