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학기술연구원'서 국무회의 개최한 文, 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국과학기술연구원'서 국무회의 개최한 文, 왜?

최종수정 : 2019-09-10 13:24:57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 KIST 에서 열린 현장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현장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모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성북구 내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현장 국무회의를 개최했다. 문 대통령이 한기원에서 현장 국무회의를 개최한 이유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 만들기' 각오를 부각시키기 위함이다.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 모두발언 때 "오늘 국무회의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를 만들겠다'는 비상한 각오와 의지를 담아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열게 됐다"며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은 대한민국 과학기술의 산실이다. (우리나라) 철강·조선·반도체·자동차 등 '한강의 기적'을 이끈 우리산업 청사진이 이곳에서 마련됐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계속해서 "지금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은) 선진국 기술을 따라가는 것을 넘어서 세계를 이끌 원천기술개발을 선도하고 있다. (연구원 내) 미래로봇 분야·미디어연구소·차세대반도체연구센터가 그 현장"이라며 "경제강국 건설 원동력이 되는 과확기술 현장에서 국무회의를 여는 그 의미를 각별히 여겨주길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는 경제강국을 위한 국가전략 과제"라며 "한일관계 차원을 뛰어넘어 한국경제 100년 기틀을 세우는 일이다. (또) 제조업을 혁신하고 제조강국으로 재도약하는 길"이라고 했다.

실제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비롯한 한일간 외교갈등이 극에 달하자 아베 정부는 우리나라를 대상으로 한 수출규지 및 백색국가(전략물자 수출 심사 우대국) 제외 등 경제보복 전선을 구축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탈일본 특화 주식형 펀드(NH 필승코리아펀드, 소재·부품·장비 분야 우리기업에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 가입' 및 그달 28일 울산 내 '현대모비스 친환경차부품 울산공장 기공식'에 참석 등 대일경제행보를 선보였다. 이번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현장 국무회의를 개최한 것 역시 대일경제행보의 연장선상으로 해석 가능하다.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장비 분야 강화는 세계경제·교역환경 변화에 대한 능동적 대응전략"이라며 "(국제사회의) 보호무역주의 강화와 불확실성 확대, 국제분업구조 변화까지도 대비해 추진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의 현장 국무회의 개최는 이번이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서울 용산구 내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올해 100주년 맞이 3·1운동'을 기념하기 위해 첫 현장 국무회의를 연 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