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혁 방통위원장 "미디어 공공성 강화해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상혁 방통위원장 "미디어 공공성 강화해야"

최종수정 : 2019-09-09 17:00:00

한상혁 신임 방송통신위원장이 지난달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상혁 신임 방송통신위원장이 지난달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상혁 신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9일 취임사를 통해 "미디어의 본질적인 기능과 역할이 변함없도록 공공성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4기 방통위는 '국민이 중심이 되는 방송통신'이라는 비전을 갖고 많은 정책과제들을 추진했지만 미디어 환경의 급격한 변화는 우리에게 새로운 도전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인터넷,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기술 발전에 따라 플랫폼과 콘텐츠의 경계가 모호해지고 지상파와 케이블 방송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등 새 미디어에 영향력을 빼앗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 위원장은 "생존을 위한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민주적 여론형성이라는 미디어의 본질적인 기능은 약화되고 기업들의 재정적, 구조적인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며 "인터넷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의도된 허위조작정보와 극단적 혐오표현은 여론을 왜곡하고 사회적 갈등을 심화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디어 공공성 강화를 통해 공영방송의 공적 책무를 명확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미디어 제도 전반의 중장기적 개선 방향의 필요성도 지적했다. 그는 "범사회적 논의를 통해 국민의 의견을 폭넓게 청취하고 새로운 환경에 걸맞은 미디어 개혁의 비전을 함께 만들어가야 할 것"이라며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 인터넷 역기능에는 효과적으로 대응해 자율과 책임이 공존하는 건전한 인터넷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의도된 허위조작정보와 극단적 혐오표현, 방송통신 시장 갑을관계 청산 등에도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의무송출, 광고제도 등에 남아 있는 매체 간 차별 규제를 개선하고 국내외 사업자 간 역차별을 해소하는 데에도 계속 힘써나가야 한다"며 "새로운 유형의 개인정보 침해 등 이용자 피해가 다양해지고 있는 만큼 이용자 보호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