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근단 군무원, 20년째 따듯한 온기 전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계근단 군무원, 20년째 따듯한 온기 전해

최종수정 : 2019-09-08 11:24:08

계룡대근무지원단 최우성, 안선혁, 권양금, 배은덕, 우준기 주무관 등 조리 군무원 왼쪽부터 들은 20년째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사진 계근단
▲ 계룡대근무지원단 최우성, 안선혁, 권양금, 배은덕, 우준기 주무관 등 조리 군무원(왼쪽부터)들은 20년째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사진=계근단

풍성한 민족의 대명절 한가위를 앞두고 충남 계룡시 계룡대근무지원단(이하 계근단) 군무원들의 미담이 알려져 훈훈한 온기가 퍼지고 있다.

계근단은 8일 급양대 및 관리대대 소속 조리 군무원 8명이 지난 2000년부터 인근 아동복지시설을 찾아 무료로 급식봉사를 하고, 생활용품을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요리라는 전문 분야를 살려, 복지시설의 아이들에게 무료로 급식을 제공해 왔다. 매월 4주차 토요일마다 계근단 군무원들은 아이들을 찾아 무료로 급식봉사를 하고 있다.

뿐만아니라 수시로 아이들과 함께 축구시합을 하고 도시락을 만들어 소풍을 나가고, 전화 통화를 주고받는 등 다양한 추억을 공유해 나갔다. 지난 6일에는 추석 명절 기간을 앞두고 아동복지시설 아이들과 전화통화로 덕담을 나누기도 했다.

급식을 통한 나눔과 함께 이들은 열악한 복지시설의 조리 기구와 에어컨을 지원해 주는 등 물적지원도 아끼지 않았다는게 계근단의 설명이다.

최우성 주무관은 "처음 30대 청년이었을 때 봉사활동을 시작했는데, 시간이 흐르고 쌍둥이 두 딸의 아버지, 50대의 가장이 되면서 보다 책임감을 가지고 가족의 마음으로 급식 봉사에 임하고 있다"면서 "따뜻하게 우리를 반겨주고 맛있게 식사하는 아이들의 모습을 통해 힘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계근단 조리 군무원들은 앞으로도 꾸준히 무료 급식 봉사활동을 이어 나가면서 나눔을 실천해 나갈 예정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