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은애 진주시의원 배즙 사건 "무죄 선고 가능성"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은애 진주시의원 배즙 사건 "무죄 선고 가능성"

최종수정 : 2019-09-06 16:24:40

서은애 진주시의원
▲ 서은애 진주시의원

서은애 시의원의 배즙 관련 혐의에 대해 무죄 선고의 가능성이 높아졌다.

6·13 지방선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서은애 진주시의원의 일곱 번째 공판이 5일 창원지법 진주지원 201호 법정에서 열렸다.

혐의 내용은 지난해 선거 당시 배즙 한 상자를 평거동의 한 경로당에 두고 왔다는 것과 3만 5000원 상당의 케이크를 통장협의회 송년회 자리에 두고 왔다는 것이다.

배즙을 제공했다는 시점은 2018년 1월경이고, 증인들은 서의원이 배즙을 들고 왔다는 이야기를 김 할머니로부터 들었다고 증언했다. 그러나 김 할머니는 2017년 11월에 사망한 걸로 확인됐다.

따라서 증인들의 증언은 신빙성이 없어진 것이다.

서 의원의 선고 공판은 오는 10월 17일 오후 2시 창원지방법원 진주지원 201호에서 열린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